•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라그룹, 사장단 인사 단행…정몽원 회장 ‘CEO 중심 경영’ 선언

한라그룹, 사장단 인사 단행…정몽원 회장 ‘CEO 중심 경영’ 선언

기사승인 2021. 11. 30. 1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주)만도 조성현 사장
조성현 만도 사장./제공 = 한라그룹
한라그룹이 만도 최고경영자(CEO)에 조성현 사장을 임명했다.

한라그룹은 ‘CEO 중심 성장 경영’을 키워드로 한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인사를 통해 한라그룹은 지주사와 자동차·건설 섹터 체제로 전환해 계열사 CEO가 민첩한 의사 결정을 할 수 있도록 자유와 책임을 부여하는 한편 신뢰를 바탕으로 대담한 변화를 시도할 방침이다.

먼저 최경선 한라홀딩스 사업부문 부사장과 윤팔주 HL클레무브 부사장은 사장으로 승진했다. 조성현 만도 사장은 만도 3개 BU(브레이크·스티어링·서스펜션), HL클레무브, 만도브로제 등 제조업 분야를 총괄하는 자동차 섹터장을 맡았다. 한라홀딩스 지주부문과 사업부문을 두루 관장하는 총괄사장은 홍석화 한라홀딩스 사장이 선임됐으며 이석민 한라 사장이 건설 섹터장으로 임명됐다.

한라그룹은 섹터장을 구심점으로 CEO 중심 성장 경영을 펼치는 한편 제조업, 건설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재정비하고 기존 섹터와 차별화된 영역은 물론 스타트업 투자 등 인오가닉 성장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그 일환으로 그룹 CTO 겸 자동차 섹터 모빌리티 솔루션 테크 그룹 리더에도 최성호 만도 부사장이 발탁됐으며, 만도 브레이크 BU장은 첨단 브레이크 시스템 개발 전문가인 박도순 부사장이 선임됐다.

정몽원 회장은 한라홀딩스 회장, 그룹 CHRO(Chief Human Resources Officer)로서 민첩하고 젊음이 가득한 한라그룹을 만들기 위해 신사업 개척·투자와 인재 발굴·양성에 집중하며 새로운 영역의 성장에 전념할 계획이다. 정몽원 회장은 “진정한 성장은 다양한 분야에서의 호기심과 이를 실행하는 용기에서 시작된다”며 “리더의 자유와 책임, 젊은 열정이 ‘대담하게 변화하는 한라’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선준 한라 전무, 배홍용 만도 전무, 장관삼 만도 전무, 강형진 HL클레무브 전무, 오세준 HL클레무브 전무는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