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덱스터스튜디오, ‘모가디슈’로 청룡영화상 작품상 ‘쾌거’

덱스터스튜디오, ‘모가디슈’로 청룡영화상 작품상 ‘쾌거’

기사승인 2021. 11. 30. 17: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모가디슈
덱스터스튜디오가 제작 영화 ‘모가디슈’로 청룡영화상 최우수작품상을 품에 안으며 입지를 공고히 했다./제공=롯데시네마
덱스터스튜디오가 제작 영화 ‘모가디슈’로 청룡영화상 최우수작품상을 품에 안으며 입지를 공고히 했다.

‘모가디슈’는 지난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제42회 청룡영화상에서 최고상인 최우수작품상을 받았다. 제30회 부일영화상에 이어 두 번째 작품상이다.

‘모가디슈’는 1990년대 소말리아 내전으로 모가디슈에 고립된 사람들의 탈출을 그린 작품으로 지난 7월 개봉 후 현재까지 누적관객수는 361만2866명(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기준)을 기록했다.

덱스터스튜디오가 후반 공정은 물론 제작 전반에 참여한 다섯 번째 작품이란 점에서도 주목할 만하다. ‘미스터 고’를 시작으로 ‘신과 함께-죄와 벌’ ‘신과 함께-인과 연’ ‘백두산’ 등을 통해 꾸준히 제작 역량을 쌓아온 덱스터스튜디오는 이번 ‘모가디슈’로 국내 유수 영화제에서 연이어 작품상을 거머쥐며 시각특수효과(VFX) 전문 기업을 넘어 종합콘텐츠사로서 가치를 증명했다.

덱스터스튜디오는 앞으로도 종합콘텐츠사로서 ‘열일’ 행보를 이어갈 계획이다. 실제 자회사 덱스터픽쳐스와 함께 영화 및 드라마, OTT 콘텐츠 기획·개발에 한창이며 이와 별개로 영상화 가능한 인기 웹소설 및 웹툰, 소설 등 원작 IP도 다수 확보했다.

덱스터스튜디오 김욱, 강종익 대표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극장을 찾아주시고 ‘모가디슈’를 응원해주신 관객 여러분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관객 여러분 덕분에 이렇게 유의미한 성과를 낼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덱스터스튜디오만의 색깔이 담긴 양질의 작품을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모가디슈’는 올해 청룡영화상에서 최우수작품상 외에도 최다관객상·감독상(류승완)·남우조연상(허준호)·미술상(김보묵)·인기스타상(구교환) 등 6개의 트로피를 휩쓸며 ‘최다 수상작’에 이름을 올렸다. 기술상은 올초 전 세계적으로 화제를 모았던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승리호’(에 돌아갔다. 덱스터스튜디오는 이 영화의 VFX분량 약 2000 장면 중 70%에 달하는 1304 장면을 소화하며 작품 완성도를 높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