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준석, 이틀째 당무 거부…윤석열 “무리하게 연락 않겠다”

이준석, 이틀째 당무 거부…윤석열 “무리하게 연락 않겠다”

기사승인 2021. 12. 01. 17: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갈등 깊어지는 국민의힘 선대위
아시아투데이 이병화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선거대책위원회 인재 영입 및 운영 관련해 윤석열 대선 후보측과 갈등이 이어지고 있는 1일 국회 국민의힘 사무실 복도에 붙여진 이 대표와 윤 후보의 포스터가 보이고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일 이틀째 당무와 선거대책위원회 업무를 보이콧하고 있는 가운데 윤석열 대선 후보는 이 대표에게 무리하게 연락하지 않겠다는 뜻를 밝히면서 두 사람이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윤 후보는 이날 충남 천안시 독립기념관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무리하게 연락하는 것보다 (이 대표가) 생각을 정리하고 당무에 복귀하면 연락을 취해보겠다”며 “자세한 이야기는 만나서 들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 대표가 오늘 당무에 복귀할지 하루 이틀 걸릴지 모르겠지만 같이 선대위를 운영해야 하고 최고위도 같이 해야 한다”며 “회의 전후로 해서 이야기할 기회는 많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선대위 인선과 구성, 새 인물 영입 등을 두고 윤 후보와 마찰을 빚다가, 지난달 29일 자신의 SNS에 “그렇다면 여기까지”라는 글을 남긴 뒤 이튿날부터 모든 공개 일정을 취소하고 잠행 중이다.

윤 후보가 갈등 봉합을 위한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지 않으면서 두 사람 간의 갈등이 장기화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 대표는 전날 밤 정의화 전 국회의장을 만난 데 이어 이날 윤 후보 측근인 장제원 의원의 지역구 사무실을 방문했다. 정 전 의장은 “어제 밤 9시경 단둘이 만났고, 당과 나라 걱정을 나눴다”며 “당 내분으로 비치지 않도록 유념하고 후보 중심으로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윤 후보 최측근인 장 의원 사무실 방문을 두고는 여러 가지 해석이 나오고 있다.

이 대표는 아직 서울로 올라갈 계획이 없으며, 이날 오후 전라남도 순천시를 방문해 해당 지역 당협위원장인 천하람 변호사를 만나 지역 현안을 청취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