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궁금한 이야기 Y’ 병 고쳐준다는 교회…코로나19 감염지였다

‘궁금한 이야기 Y’ 병 고쳐준다는 교회…코로나19 감염지였다

기사승인 2021. 12. 03. 20: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궁금한이야기 Y 보도사진
3일 방송될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한 마을을 위험에 빠뜨린 미스터리 교회에 대해 알아본다./제공=SBS
3일 방송될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한 마을을 위험에 빠뜨린 미스터리 교회에 대해 알아본다.

죄를 용서할 수 있는 마을

“새벽 2~3시까지 그 산속에서 많은 사람들이 집회를 했었죠.

죄를 용서해 주세요. 제 죄를 용서해 주세요. 주문식으로 외우고 있고.”

- 제보 기자

매주 목요일. 늦은 밤중 한적한 산골 마을에서는 자신의 죄를 용서해달라는 울부짖음이 들린다고 마을 주민들은 주장했다. 그들은 괴성을 만들어내는 건 전국 각지에서 오는 외부 사람들. 섬뜩한 고해성사를 토해내는 이들이 시골 동네까지 모여드는 이유는 30년 전 지어진 개척 교회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당시 조그만 기도원을 찾아오는 신도들은 신앙생활을 위해 기도원 근처에 하나둘씩 정착하기 시작했다고 한다. 현재는 그 수가 점차 불어나면서 교회는 마을을 이룰 만큼 거대한 규모를 갖추게 되었다. 그런데 이상한 사실은 교회 마을은 신도가 아닌 외부 사람들과는 단절 돼 있다는 것이다. 일상생활까지 정리하고 교회로 모여든 신도들, 대체 무엇이 그들을 맹렬한 믿음의 세계로 인도하게 만든 것일까?

미스터리 눈 안수

“병 고친다고, 기도해서 고친대요.”

“병도 치료해주고 그런 식으로 하니까 이제 몰려든 거죠.”

- 이웃 동네 주민들

교회 마을의 주인인 목사 박 씨가 영적 능력으로 병을 치료해준다고 신도들은 주장했다. 박 씨로부터 눈을 세게 누르며 기도하는 일명 ‘눈 안수’ 의식을 거치면, 아픈 병이 나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심지어 그 안수기도를 받기위해 신도들은 교회 근처로 삶의 터전까지 옮겼다.

문제는 과거부터 ‘눈 안수’ 기도는 의학적으로 검증되지 않은 위험한 행위로 분류된 의식이라는 사실이다. 안수기도 때문에 눈이 먼 사람도 있었다고 하는데 신도들은 그 위험성을 모르는 것일까. 아이러니하게도 안수의식으로 병을 치료해준다는 교주 박 씨의 마을은 지난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 집단감염 진원지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3일 오후 9시 방송.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