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막말 논란’ 노재승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 사퇴…“진심으로 사과”

‘막말 논란’ 노재승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 사퇴…“진심으로 사과”

기사승인 2021. 12. 09. 17: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11209000112_0
노재승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사진 =국민의힘 홈페이지
과거 5·18 민주화운동 관련 발언 등으로 논란을 빚은 노재승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이 9일 사퇴했다.

노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저는 오늘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 직을 내려 놓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노 위원장은 “최근 불거진, 과거 제 소셜미디어에 남겼던 글에 대한 논란은 해명보다는 인정을 그리고 사과를 해야 했지만 아직 덜 자란 저의 마음의 그릇은 미처 국민여러분의 기대를 온전히 담아내지 못했다”고 했다.

이어 “작성 당시 상황과 이유와 관계없이 과거에 제가 작성했던 거친 문장으로 인해 상처 입으셨을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는 “비록 저는 기대에 미치지 못해 중도 하차를 하지만 정치적 배경이 없는 저의 임명을 통해, 각자 자신의 위치에서 성실히 살아가는 청년을 바라보는 국민의힘의 시야가 과거에 비해 더 넓어졌음을 기억해 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지막으로 한가지 부탁 드리고 싶은게 있다”며 “과거에 남겨놓았던 부끄러운 문장들과는 달리 오늘을 살아가는 대한민국 30대 청년으로서 정치권에 그리고 국민여러분께 꼭 드리고 싶은 말씀을 유튜브 오른소리 채널을 통해 전해드리고자 한다”며 “이 메세지는 비니좌 노재승이 아닌 평범한 30대 청년의 목소리라 여겨주셨으면 한다”고 했다.

끝으로 노 위원장은 “저는 이 영상을 끝으로 직을 내려놓고 저는 한 사람의 유권자의 위치로 돌아가 제가 근거리에서 확인한 윤석열 후보의 진정성을 알리며 정권교체의 밀알이 되겠다”고 밝혔다.

지난 5일 국민의힘은 선대위 공동선대위원장에 4·7 보궐선거 당시 오세훈 후보를 지지하는 유세 연설로 유명세를 탄 37세의 노씨를 내정했다. 그러나 과거 그가 5·18 민주화운동, 백범 김구,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해 비하성 발언을 했던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