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구용 치료제 사용 첫날 9명에 처방…전원 재택치료자

경구용 치료제 사용 첫날 9명에 처방…전원 재택치료자

기사승인 2022. 01. 14. 23: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전 거주 70대 남성 환자가 1호 처방자
대구 지정약국에도 '팍스로비드' 도착<YONHAP NO-3482>
14일 국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팍스로비드’가 입고된 가운데 대구 중구 한 지정약국 약사가 팍스로비드 수량을 확인하고 있다. /연합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구용(먹는) 치료제 처방 첫날인 14일 전국에서 9명이 해당 치료제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기준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경구용 치료제 ‘팍스로비드’를 처방받은 코로나19 확진자는 9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3명 △대구 3명 △경기 2명 △대전 1명으로, 모두 재택치료자다.

1호 처방자는 대전에 사는 70대 남성으로, 전날 기침 등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나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받았고, 하루 뒤인 이날 오전 확진돼 재택치료자로 분류됐다.

이 환자는 관리 의료기관인 대전 동구 대전한국병원에서 비대면 진료를 받았고, 의료진은 환자에게 경구용 치료제 투약을 결정했다. 의료진은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DUR)를 조회해 이 남성이 팍스로비드와 병용이 금지된 의약품을 복용하지 않는다는 것을 확인했다.

약국은 병원에서 처방전을 받은 뒤 다시 DUR을 확인해 병용금기 의약품 복용 이력이 없음을 확인했고, 약을 조제해 직접 재택치료자에게 전달했다. 대전 동구의 경우 지역약사회와 협의에 따라 약국에서 직접 환자에게 약을 전달하고 있다.

중수본은 “이 환자는 의료진의 처방 및 약국의 복약지도에 따라 경구용 치료제를 투약받고, 관리의료기관에서 투약 1~2시간 이후 유선으로 투약 여부와 건강 상태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