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 도심서 민중총궐기 집회…기습 시위 될 듯

서울 도심서 민중총궐기 집회…기습 시위 될 듯

기사승인 2022. 01. 15. 10: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찰, 오전부터 임시검문소 운영…불법집회 땐 강력 대응 방침
민중총궐기 성사 촉구 집회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등이 토요일인 15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개최한다./연합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등이 토요일인 15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개최한다.

노동계에 따르면 민주노총과 한국진보연대, 전국농민회총연맹 등으로 구성된 전국민중행동은 이날 오후 서울 주요 도심에서 1만명 규모의 ‘2022 민중총궐기’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들은 체육시설을 대관하려고 했지만 불허 결정이 나면서 지난해 민주노총 대규모 집회처럼 서울 도심에서 게릴라 형식으로 열 가능성이 높다.

앞서 이들은 지난 4일 기자회견을 열고 불평등과 기득권 양당체제 타파, 집회의 자유 보장 등을 요구하는 총궐기를 열겠다고 밝힌 바 있다. 오는 3월 대선을 앞두고 노동, 진보 정치 이슈를 전면에 부각한다는 목표다.

민중총궐기의 규모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대규모 집회인 만큼 허용 규모인 299명보다는 많은 인원이 모일 것으로 보인다. 앞서 2019년과 2020년 민중총궐기 집회에는 약 1만5000여명이 참가한 바 있다.

이에 경찰은 도심에 임시검문소를 운영하는 등 전국 경찰력과 장비를 최대한 동원해 집결 자체를 차단할 방침이다.

임시검문소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서울시청 앞과 동아일보 사옥 앞에서 운영되며, 방송·무대 차량 등 각종 시위 물품 반입은 차단된다.

경찰은 불법집회가 강행되면 법령에 따라 해산 절차를 밟고, 불법행위가 벌어질 경우 현행범으로 체포하는 등 강력하게 대응한다. 특히 집회를 주도한 집행부는 엄중하게 처벌할 계획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