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내일날씨] 아침 영하권 추위 계속…출근시간 ‘빙판길’ 우려

[내일날씨] 아침 영하권 추위 계속…출근시간 ‘빙판길’ 우려

기사승인 2022. 01. 19. 16: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날 대설주의보 발효…서울 내 적설량 3.5cm
아침 최저기온 -13도, 낮 최고기온 8도 예상
미세먼지 농도, 전 권역 '좋음'∼'보통' 수준
함박눈 펑펑<
19일 오후 대설주의보가 발효 중인 경기도 수원시 세계문화유산 화성행궁 앞 횡단보도를 시민들이 건너고 있다./연합
당분간 추위가 지속될 전망이다. 서울, 강원 북부, 경기, 충북, 세종 등 전국 곳곳에 내린 함박눈이 녹지 않고 쌓이면서 출근 시간 빙판길이 예상된다.

19일 기상청에 따르면 금요일인 오는 21일 오전까지 영하 10도 안팎의 강추위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20일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강원 영동과 경상 동해안, 제주도는 오후까지 대체로 흐리겠다.

이날 오전까지 눈이 내리면서 강원 영동, 경북 북부동해안, 경북 북동 산지, 제주도 산지, 울릉도, 독도에는 5∼15㎝의 눈이 쌓이겠다. 눈이 많이 내리는 일부 강원 영동, 울릉도, 독도에는 20㎝ 이상의 눈이 예상된다. 경기북부 서해안을 제외한 수도권과 강원영서, 충청권의 예상 적설량은 1~5㎝다.

낮은 온도가 지속되면서 눈이 쌓여 빙판길이 형성될 가능성이 크다. 제설작업이 이뤄지지 않거나 경사가 가파른 산간지역, 골목길, 대교 나들목 쪽 도로를 지날 때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3∼-1도, 낮 최고기온은 0∼8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다만 수도권·강원·충청권·대구는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을 보이겠다.

충남 서해안과 전라 해안, 제주도는 바람이 강하게 불겠다.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동해상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1.5∼5.0m, 서해 앞바다에서 0.5∼2.0m, 남해 앞바다에서 0.5∼3.0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2.0∼5.0m, 서해 0.5∼4.0m, 남해 1.0∼3.5m로 예상된다.

한편 서울은 이날 오전 9시부터 올해 첫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다가 오후 2시부터 해제됐다. 동해상에 강한 저기압이 분포하면서 찬 공기가 계속 남하하면서 따뜻한 공기와 만나 눈이 형성됐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