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밥퍼 무료급식 계속된다’…오세훈, 최일도 목사 ‘협의’

‘밥퍼 무료급식 계속된다’…오세훈, 최일도 목사 ‘협의’

기사승인 2022. 01. 21. 17: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밥퍼 부지 건물 증축을 합법적인 절차 내에서 진행
기부채납 후 사용하는 방식 합의…서울시, 고발 취하
'밥퍼' 본부 무단 증축 혐의, 서울시 고발장 제출
17일 서울 동대문구 답십리 무료급식사업 밥퍼나눔운동(밥퍼) 본부 모습/연합
오세훈 서울시장이 최일도 목사(다일복지재단 대표)를 만나 청량리 밥퍼나눔운동(밥퍼) 건물 문제의 해결방안을 논의했다.

21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양측은 밥퍼 부지 건물 증축을 합법적인 절차 내에서 진행하는 안으로 기부채납 후 사용하는 방식에 합의했다. 다일복지재단은 증축 건물의 기부채납 신청서를 이날 서울시에 제출했고, 서울시는 고발을 취하하고 공유재산 심의를 거쳐 토지사용 승인 절차를 진행하기로 했다.

증축 건물은 저소득 무료급식사업의 식당 및 식자재 저장공간 등으로 활용된다. 서울시는 “향후에도 저소득층 무료급식사업에 대해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34년 간 노숙인·독거노인에서 무료 급식을 해온 다일복지재단은 동대문구 청량리에 위치한 밥퍼 본부 건물 양쪽에 냉동 창고, 식당 공간 등으로 쓰일 3층짜리 건물 2개 동을 짓고 있었다. 서울시는 이를 두고 시유지에서 무단 증축 공사를 했다며 대표인 최 목사를 건축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그러나 상황이 알려져 논란이 일자 서울시는 지난 17일부터 사태 수습에 나섰다. 시 관계자들이 최 목사를 찾아가 오 시장과의 면담을 제안하면서 “경찰 고발은 실무진이 결정한 것이며 오 시장은 이 같은 내용을 알지 못했다”는 취지로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