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중공업, 최고안전책임자에 노진율 사장 선임

현대중공업, 최고안전책임자에 노진율 사장 선임

기사승인 2022. 01. 27. 20: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노진율 사장
노진율 사장 /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이 안전 업무를 총괄하는 최고안전책임자(CSO)에 노진율 사장을 선임했다.

현대중공업은 27일 실질적인 전사 안전 기능을 총괄할 수 있도록 기존 안전경영실을 안전기획실로 변경하고, 전사 최고안전책임자(CSO)인 안전기획실장에 현 경영지원본부장인 노진율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 선임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그동안 안전한 사업장을 만들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으나, 지난 24일 중대재해가 발생하여 소중한 목숨을 잃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며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모든 것을 원점에서 재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진율 사장은 1964년생으로 경북대를 졸업하고, 총무·인사·노사 업무를 두루 거쳤으며, 2016년 3월부터 경영지원본부장을 맡아 왔다.

노진율 사장은 “안전에 관한 시설, 장비, 교육 등 모든 것을 기본부터 다시 시작한다는 각오로 안전한 사업장 만드는데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안전부문 인력 20% 증원과 현장 유해요인 확인 및 개선을 위한 신규 위험성 평가시스템 구축, 고위험 공정 종사자 대상 체험?실습형 안전교육 강화 등 안전 담당 조직을 강화하고 안전 인프라 구축 및 교육을 확대하고 있다.

한편 후임 경영지원본부장으로는 임영호 전무를 부사장으로 승진, 선임했다. 1964년생으로 경남대를 졸업하고 현대중공업 구매부문에서 주로 근무했으며 2018년 11월부터 구매부문장으로 일해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