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치솟는 햄버거·짜장면·치킨값… 외식물가 24년래 최고

치솟는 햄버거·짜장면·치킨값… 외식물가 24년래 최고

기사승인 2022. 04. 11.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3월 외식물가 전년比 6.6%↑
39개 조사 품목 모두 올라
식자재·배달료… 원가 상승에
방역 완화 수요 회복 등 영향
국제 곡물가 급등에 부담 가중
basic_2021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4%대로 올라선 가운데 특히 외식물가 상승률이 두드러지면서 서민들의 살림살이가 팍팍해 지고 있다. 햄버거와 짜장면, 김밥 등 39개 외식 조사 품목의 물가가 모두 오른 탓이다. 이런 상황에서 지난달 세계 식량 가격이 두 달 연속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며 향후 외식물가에 대한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다.

10일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3월 외식물가는 1년 전보다 6.6% 상승했다. 이는 1998년 4월 이후 23년 11개월 만에 가장 큰 상승폭이다.

품목별로 39개 외식 품목이 모두 올랐다. 갈비탕(11.7%), 죽(10.8%), 햄버거(10.4%), 생선회(10.0%)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 이상 상승했다. 짜장면(9.1%), 김밥(8.7%), 짬뽕(8.3%), 치킨(8.3%) 라면(8.2%), 설렁탕(8.1%), 떡볶이(8.0%), 칼국수(6.9%), 돈가스(6.6%) 등도 큰 폭으로 올랐다.

소고기(8.1%), 돼지갈비(7.8%), 삼겹살(6.6%), 불고기(6.1%), 스테이크(5.5%) 등 고기류 상승률도 만만치 않았다. 물가 상승률이 4%를 밑도는 외식 품목은 삼계탕(3.9%), 구내식당 식사비(3.3%), 맥주(3.2%), 해물찜·소주(각 2.8%), 기타 음료(2.4%) 등 6개에 불과했다.

이같은 외식가격의 오름세는 가공식품 등 식자재 가격과 배달료가 오르면서 원가가 상승했고 경기가 코로나19 충격에서 회복하면서 외식 수요도 늘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천소라 한국개발연구원(KDI) 부연구위원은 “사람들이 밖에 나가지 않더라도 배달 서비스를 많이 이용하기 때문에 소비가 이전되는 측면이 있다”며 “수요 회복과 원가 상승이 외식물가 상승의 주요한 원인”이라고 말했다. 통계청은 외식 물가를 조사할 때 배달 비중이 높은 매장에 대해서는 배달료를 음식 가격에 포함해 조사한다.

이와 함께 국제 곡물가격 상승세가 지속되면서 앞으로 외식물가 부담도 더욱 커질 것으로 우려된다.

이날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유엔식량농업기구(FAO) 식량가격지수(FFPI)는 전월 대비 12.6% 상승한 159.3포인트를 기록했다. 이는 이 지수가 도입된 1996년 이래 최고치로, 지난달에 이어 2개월 연속 역대 최고다.

모든 품목의 가격지수가 오른 가운데 곡물과 유지류의 상승률이 두드러졌다.

곡물 가격지수는 전달보다 17.1% 상승한 170.1포인트를 기록했다. 최근 우크라이나 당국이 전쟁에 따른 파종 면적 감소로 올해 곡물 수확량이 작년보다 20% 줄어들 것으로 전망한 만큼 곡물 가격 상승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유지류 가격지수는 전월보다 23.2% 오른 248.6을 기록했다. 육류 가격지수는 4.8%, 유제품과 설탕은 각각 2.6%, 6.7% 각각 올랐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국제 곡물 가격 상승에 따라 물가 부담이 커질 가능성이 높은 만큼 업계와 긴밀히 소통하면서 시장 상황을 점검할 것”이라며 “밀·콩 등 국내 생산·비축을 확대해 나가고 민간업체의 해외 곡물 공급망 확보 지원 등 식량 안보를 위한 중장기 정책 방안도 강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