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한, 조선인민혁명군 창건 90주년 기념 ‘대규모 열병식’ 정황 포착

북한, 조선인민혁명군 창건 90주년 기념 ‘대규모 열병식’ 정황 포착

기사승인 2022. 04. 20. 08: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한, '조선인민혁명군 창건 90주년' 기념우표 발행
북한 조선우표사가 ‘조선인민혁명군(항일유격대) 창건 90주년’(4월 25일)을 맞아 기념우표를 발행한다고 19일 전했다. 사진은 조선우표사가 홈페이지에 공개한 기념우표 도안. /연합
북한이 오는 25일인 조선인민혁명군 창건 90주년을 기념해 진행할 것으로 보이는 대규모 열병식 준비 정황이 위성사진 속에 포착됐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20일 위성사진 서비스 ‘플래닛 랩스’가 공개한 17일 평양 미림비행장 훈련장 촬영 사진을 분석하면서 병력 1만2000명 이상이 모여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매체는 같은 날 김일성 광장에도 수많은 병력이 운집했으며 최근 며칠 사이 대형 천막이 설치됐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구조물은 지난해 1월 김일성 광장에서 보였던 악단 임시텐트와 비슷한 구조물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의소리(VOA) 방송도 17~18일 플래닛 랩스의 위성사진을 분석하며 김일성 광장에서 주민들이 붉은 꽃 등을 들고 카드섹션 문구를 연출하는 등 열병식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림비행장 인근 훈련장에서도 차량과 대규모 병력 대열로 보이는 사각형 점 여러 개가 포착됐다. 주차 공간에도 수많은 차량이 모여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17일 김일성 광장에서 수천 명의 병력이 행진하는 모습과 수십 대의 군사 차량이 대형을 이뤄 움직이는 등 열병식 연습이 본격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 18일 순안 국제공항에도 전투기 20여 대와 헬기 10여 대가 활주로에 도열해 예행 연습을 진행 중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군 당국과 정보 당국은 북한이 25일을 전후로 대규모 열병식이 열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야간에 전투기와 헬기 등이 연습하는 모습도 보여 과거 진행됐던 심야 열병식도 열릴 가능성이 있다. 정보 당국은 이번 주엔 병력이 훨씬 늘어나 열병식 당일엔 최대 2만명 이상이 운집할 것으로 보고 있다.

북한은 열병식에서 다탄두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소형 핵탄두를 실은 신형 중·단거리 탄도미사일 등 각종 무기를 공개할 가능성도 있다. 그럴 경우 한반도 긴장 상태는 더욱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1948년 2월 8일 인민군을 창설하면서 1977년까지 ‘건군절’로 기념했다. 이후 북한은 김일성 주석이 만주에서 조선인민혁명군(항일유격대)을 1932년 4월 25일에 창설했다면서 인민군 창건 기념일(건군절)을 변경했다. 이후 2018년 1월 노동당 정치국 결정에서 다시 2월 8일이 건군절이 되고 2020년부터 4월 25일은 국가 명절이자 공휴일로 지정됐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