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日 하야시 외무상, 尹 대통령에 기시다 총리 친서 전달

日 하야시 외무상, 尹 대통령에 기시다 총리 친서 전달

기사승인 2022. 05. 10. 18: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NO-5248>
10일 용산 대통령 접견실에서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친서를 전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 참석차 방한한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이 10일 용산 대통령실 접견실에서 윤 대통령을 만나 기시다 후미오 일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친서는 지난달 26일 한일정책협의대표단이 기시다 총리와의 면담 때 전달한 윤 대통령의 친서에 대한 답신으로 풀이된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하야시 외무상은 윤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1965년 국교 정상화 이후 쌓아온 한일 우호 협력 관계를 기반으로 한일관계를 발전시켜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노동자 문제 등 갈등 현안의 필요성을 언급하고 “한일, 한미일의 전력적 협력이 이 정도까지 필요한 때는 없었다. 한일관계 개선을 더는 미룰 수 없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른 시일 내에 기시다 총리와 만나기를 기대한다면서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 협력하겠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일본 정부 대변인인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은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윤 대통령의 취임을 환영하며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전했다. 이어 “국제사회가 변화에 직면한 가운데 건전한 한일관계는 지역과 세계 평화, 안정, 번영을 확보하는 데도 불가결하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