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지역난방공사, 탄소중립 상생 숲 ‘We 포레스트 2호’ 조성

한국지역난방공사, 탄소중립 상생 숲 ‘We 포레스트 2호’ 조성

기사승인 2022. 05. 16. 16: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첨부1) 탄소중립 상생 숲 'We 포레스트' 조성 기념 사진
한국지역난방공사는 대관령 국가 숲길에서 동부지방산림청·트리플래닛·한국산림복지진흥원·어흘리마을과 함께 탄소중립 상생 숲 ‘We 포레스트 2호’ 조성 기념 행사를 16일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5개 기관은 탄소중립 상생 숲 조성을 기념하는 식수를 했으며, 향후 전나무 등 총 1만 그루의 나무를 식재해 ‘We 포레스트 2호’ 상생 숲을 조성해나갈 예정이다.

또 지역기업인 테라로사와 협력해 어흘리마을에서 채취한 생강나무꽃을 생강·홍차와 배합한 ‘대관령 달빛차’를 개발 및 출시했으며, 블렌드티 판매소득의 20%는 어흘리마을에 환원해 마을기업 육성을 위해 사용할 예정이다.

지역난방공사가 추진하는 이 사업은 ‘우리가 만들고, 우리가 누리고, 우리가 함께하는 숲’이라는 의미로, 국가 숲길 1호로 지정된 ‘대관령 숲길’에 3년간 총 3만 그루의 나무를 식재한 바 있다. 숲길에 인접한 ‘어흘리마을’과도 자매 결연을 맺어 마을기업 설립 및 마을경제 육성을 지원한다.

탁현수 지역난방공사 부사장은 “탄소중립 실천과 지역 균형 발전을 위해 시작된 ‘We 포레스트’ 조성은 민·관·공 등이 손을 맞잡아 순조롭게 2차년도 사업을 시작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공사는 ‘We 포레스트’ 사업과 같이 탄소중립 실천과 더불어 다양한 기관들과 함께 사회문제를 해결해나가는 지속가능한 사업 모델을 개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