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웅제약, 동남아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 진출

대웅제약, 동남아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 진출

기사승인 2022. 05. 17. 09: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웅제약 사진자료] 대웅제약-에이치디정션 업무협약식 사진
/사진=대웅제약
대웅제약은 동남아시아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 진출을 위해 에이치디정션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에 따라 대웅제약은 에이치디정션의 클라우드 기반 EMR 서비스로 동남아 시장에 진출한다. 대웅제약은 기존 인프라를 활용해 현지 사업 모델을 구축하고, 에이치디정션은 클라우드 EMR 기술을 제공해 사업 확대를 지원한다.

에이디치정션은 헬스케어 관련 정보기술(IT) 서비스를 제공하는 디지털헬스케어 기업이다. 지난 3월 클라우드 기반의 전자의무기록(EMR) 플랫폼 ‘트루닥’을 출시했다. 전자의무기록이란 병원에서 발생하는 의료정보를 전산화하는 의료정보시스템이다. 병원 업무의 신속한 처리, 인력 및 비용절감, 환자 대기시간 단축 등의 효과가 있다. 전자의무기록을 클라우드 기반으로 운영하면 개별 의료기관에 설치하는 시스템과 비교해 데이터 관리가 용이해지고 자동 저장, 실시간 업데이트 등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에이치디정션과 대웅제약이 EMR 플랫폼을 통해 동남아시아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을 함께 개척하겠다”고 말했다. 장동진 에이치디정션 대표는 “향후 대웅제약과의 상호협력을 통해 클라우드 EMR을 토대로 다양한 디지털 헬스케어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