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고차량 운전자, 급가속 등 위험운전 1.5배 많아

사고차량 운전자, 급가속 등 위험운전 1.5배 많아

기사승인 2022. 05. 20. 09: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디지털운행기록장치 분석
위험운전-사고발생 간 상관성 확인
clip20220520095410
사고차량 운전자가 무사고 차량 운전자보다 급가속, 급출발, 급감속, 등 위험운전 행동을 약 1.5배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한국교통안전공단과 사업용 차량 운전자의 디지털운행기록장치를 분석한 결과를 20일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1만㎞ 이상을 운행한 버스 등 사업용 차량 사고 운전자 8792명과 무사고 운전자 1만8074명의 운행기록장치를 분석한 결과다.

위험운전행동은 △과속 △장기과속 △급가속 △급출발 △급감속 △급정지 △급진로변경 △급앞지르기 △급좌회전 △급우회전 △급U턴 등을 말한다.

버스의 경우 사고 운전자 4132명의 위험운전 행동은 운행거리 100㎞ 당 평균 64.7건으로, 무사고 운전자 6968명의 37.6건보다 1.72배 높았다. 유형별로는 급가속이 28.44건(무사고의 1.98배)으로 가장 높았다. 급감속 12.34건, 급진로변경 5.1건 순이었다.

택시 사고 운전자 3820명의 위험운전 행동은 100㎞ 당 67.0건으로 무사고 운전자 5962명의 51.7건보다 1.3배 높았다. 급가속이 32.07건으로 가장 높았고, 과속 20.64건, 급감속 2.79건이 그 뒤를 차지했다.

화물차는 사고 운전자 840명의 위험운전 행동이 100㎞ 당 41.1건으로 무사고 운전자 5144건의 25.5건보다 1.61배 높았다. 급가속이 14.8건, 과속 6.51건, 급감속 6.33건 등이다.

윤진환 국토부 종합교통정책관은 “모든 차종에서 급가속 등 위험 운전행동과 교통사고 발생 간 상관성이 통계적으로 확인됐다”며 “모든 운전자가 교통안전의 주체라는 생각으로 위험운전 행동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