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러시아, ‘반도체 가스’ 수출 제한…삼성·현대차 타격 불가피

러시아, ‘반도체 가스’ 수출 제한…삼성·현대차 타격 불가피

기사승인 2022. 06. 18. 18: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비우호적인 국가에 '희가스' 수출 제한
"韓, 수출 의존도 높아…가장 먼저 고통 느낄 것"
clip20220618181350
삼성의 반도체 웨이퍼. /연합
러시아가 반도체 제조에 필수적인 원소의 수출을 지난달부터 제한해 관련 업계의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17일(현지시간) 미국 CNN에 따르면 러시아가 지난달 말부터 ‘비우호적인’ 국가에 대해 ‘희(稀)가스’(noble gases) 수출을 제한하기 시작했다. 희가스는 공기에 들어있는 양이 희박한 아르곤, 헬륨, 네온 등 6가지 기체 원소로, 스마트폰·자동차·세탁기 등에 탑재된 반도체를 만드는 데 사용된다.

업계에 따르면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전 세계 네온 가스 공급량의 30%를 차지하고 있다. 이에 올해 2분기부터 전 세계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이 완화될 것으로 전망됐지만, 러시아의 수출 제한으로 회복세가 더딜 것이라는 게 업계의 시선이다.

러시아의 수출 규제로 반도체 업계도 타격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네온의 경우 반도체 칩을 구성하는 실리콘 웨이퍼에 패턴을 새길 때 레이저가 만들어내는 빛의 파장을 조절해 반도체 제조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우크라이나 침공 이전에는 러시아가 네온을 채취해 우크라이나로 보내 이를 정화했다.

시장조사 그룹인 테크셋의 요나스 순드크비스트 선임 연구원에 따르면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구 소련 때부터 희가스를 생산하는 주요 국가로, 구소련은 군사 및 우주 기술 개발에 이를 사용했다. 하지만 러시아 침공으로 마리우폴과 오데사 등 우크라이나 주요 항구 도시가 파괴되면서 우크라이나의 정화 능력은 잃었고 수출길도 막히면서 공급 부족 사태가 불가피하게 됐다.

다만 러시아의 이번 수출 제한이 반도체 업계에 큰 타격을 주진 못할 것이라는 시선도 존재했다. 피터 핸버리 베인앤드컴퍼니 반도체 애널리스트는 “네온 가스에 대한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의존도는 한때 80∼90%에 이를 정도로 매우 높았지만, 2014년 이후에는 3분의 1 이하로 줄어들었다”고 말했다. 이는 러시아가 2014년 크림반도를 강제 합병한 이후 업체들이 의존도를 줄였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희가스를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한국은 러시아 수출 제한으로 악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피터 핸버리는 “삼성전자가 있는 한국이 가장 먼저 고통을 느낄 것”이라며 “한국은 희가스를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데, 미국이나 일본 유럽과 달리 생산을 늘릴 대형 가스 회사가 없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러시아의 수출 제한으로 중국이 가장 큰 이득을 볼 것으로 전망됐다. 중국이 2015년 이후 자국 반도체 산업에 막대한 투자를 하면서 희가스를 확보하는 장비에도 따로 투자를 해왔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한편 러시아는 지난 2월 말부터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뒤 서방의 경제제재를 받게 되자 자국이 보유한 자원을 무기화하는 전략을 펴고 있다. 하지만 러시아에 대한 천연가스 의존도가 높은 유럽에 공급을 조절하거나 글로벌 식품가격 급등 속에 우크라이나의 곡물 수출을 방해한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