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IMF, 美 올해 성장률 2.9%로 하향…“경기후퇴 피할 길 좁아”

IMF, 美 올해 성장률 2.9%로 하향…“경기후퇴 피할 길 좁아”

기사승인 2022. 06. 25. 09: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IMF 총재 "인플레 잡으려면 연준, 금리 3.5~4% 수준으로 올려야"

국제통화기금(IMF)이 24일(현지시간) 올해 미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크게 하향 조정했다.


IMF는 이날 수정된 연간 전망치를 발표, 미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을 지난 4월 3.7%에서 2.9%로 낮춰 잡았다.


2023년 성장률 전망치의 경우 지난 4월 2.3%에서 1.7%로 수정했다.


IMF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전인 지난해 10월에는 미국의 2022년 경제성장률을 5.2%로 예측했다.


IMF는 "정책의 우선 순위는 경기후퇴를 촉발하지 않고 신속하게 임금과 물가 상승 속도를 완화하는 것"이라며 "이것은 힘든 과업"이라면서도 미국 경제가 올해와 내년 가까스로 경기후퇴를 피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는 이와 관련해 성명에서 "미국에서 경기후퇴를 피하기 위한 길은 매우 좁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있다"며 "우리는 또한 현 상황에 불확실성이 존재한다는 것도 인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경제가 팬데믹에서 회복되고 있지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및 중국의 (코로나19) 록다운으로 인한 중대한 충격이 경제를 뒤흔들고 있다"며 "추가적인 부정적 충격이 불가피하게 상황을 한층 어렵게 만들 수 있다"고 경고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또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 및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과의 논의를 거론하며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한 이들의 약속에는 어떤 의심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서는 연준이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기준금리를 3.5~4% 수준으로 끌어올려야 한다면서 "이를 통해 금융 상황이 타이트해지겠지만, 빠르게 목표 물가 상승률에 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회견에서 "높은 에너지 가격은 미국 및 세계 경제에 위험이며, 경제성장률 전망에 전반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내년 세계 식량 사정이 한층 어려워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서는 일부 고통은 감수해야 할 필요가 있다"면서 "만약 미국이 경기후퇴를 경험한다면, 이는 2000년대와 같이 상대적으로 짧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