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골 때리는 그녀들’ 구척장신 김진경 마지막 경기…월드클라쓰와 동메달 결정전

‘골 때리는 그녀들’ 구척장신 김진경 마지막 경기…월드클라쓰와 동메달 결정전

기사승인 2022. 06. 29. 20: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수요일 보도 사진종합
‘골 때리는 그녀들’ /제공=SBS
29일 방송될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FC 구척장신과 FC 월드클라쓰의 슈퍼리그 동메달 결정전이 펼쳐진다.

두 팀은 지난 시즌1 당시 3·4위전의 주인공으로, 공교롭게도 이번 슈퍼리그 3·4위전에서 또다시 맞붙게 됐다. 시즌1에서 3:0으로 승리해 3위를 쟁취했던 월드클라쓰는 이번에도 똑같이 3:0으로 이겨주겠다며 파이팅을 외치는 반면, 구척장신은 슈퍼리그에서는 복수에 성공해 꼭 동메달을 목에 걸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이번 경기는 구척장신의 ‘바주카포’, 김진경의 마지막 경기이기도 하다. 그녀는 본업인 모델 활동에 집중하기 위해 미국 유학행을 선택했다. 그동안 ‘구척장신’의 ‘키 플레이어’ 역할을 했던 김진경은 이날 지금껏 갈고 닦아 온, 물오른 킥력을 선보여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액셔니스타와 4강전에서 케시의 부상으로 인해 골키퍼로 포지션을 변경했던 엘로디는 이번 경기에서도 골키퍼로 나설 예정이다. 강력한 파워와 순발력으로 든든하게 골문을 지키는 ‘거미손’ 엘로디와 날카로운 킥인과 슈팅으로 다득점을 노리는 ‘황금 막내’ 김진경의 정면 승부가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지난 준결승전에서 ‘국대패밀리’를 상대로 6:0이라는 대패 기록을 남긴 구척장신은 특유의 시원한 카운터 공격을 부활시키며 기세를 완전히 되찾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월드클라쓰 역시 장점인 스피드와 팀워크를 살려 완벽한 패스플레이를 보여줬다고 전해져 더욱더 승부를 예측하기 힘들게 됐다.

29일 오후 9시 방송.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