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제유가 상승 영향”…5월 수입금액지수 전년比 32%↑

“국제유가 상승 영향”…5월 수입금액지수 전년比 32%↑

기사승인 2022. 06. 29. 12: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은,'2022년 5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 발표
교역조건 전년比 10.6% 내려…14개월째 하락
한국은행 자료
제공=한국은행
국제 유가 상승 등의 영향으로 지난달 우리나라의 수입 금액 수준이 1년 사이 32%나 급등했다.

한국은행이 29일 발표한 ’2022년 5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달러 기준)‘에 따르면 지난달 수입금액지수(176.50·2015년 100 기준)는 1년 전보다 32.0% 상승했다. 이는 2020년 12월(2.9%) 이후 18개월 연속 상승으로, 4월 오름폭(19.3%)보다 더 커졌다.

품목별로는 광산품이 75.7% 상승했고 공산품 중 제1차 금속제품(42.1%), 석탄·석유제품(40.6%) 등도 큰 폭으로 상승했다.

수입물량지수(128.08)는 6.2% 높아졌다. 이 지수는 4월(-5.0%) 떨어졌다가 한 달 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석탄·석유제품의 경우 12.9% 하락했지만, 컴퓨터·전자·광학기기(22.9%)와 섬유·가죽제품(22.6%), 화학제품(21.2%) 등이 큰 폭으로 올랐다.

손진식 한은 경제통계국 물가통계팀장은 ”우크라이나 사태 때문에 러시아로부터 도입되는 나프타의 물량이 충분히 대체되지 못해 석탄과 석유제품의 물량지수는 하락했지만, 국제 유가 급등으로 금액지수는 크게 올랐다“고 설명했다.

5월 수출금액지수(146.81)와 수출물량지수(124.86)는 1년 전보다 19.9%, 7.9%씩 상승했다. 각각 19개월, 8개월 연속 오름세다. 품목 별로는 공산품 가운데 석탄·석유제품(103.5%) 수출금액이 많이 늘었다.

수출물량지수 기준으로는 컴퓨터·전자·광학기기(21.0%)가 상승했지만, 공급망 차질 등 영향으로 제1차금속제품(-3.3%)과 섬유·가죽제품(-0.1%) 등은 떨어졌다. 이 중 반도체는 물량 기준 23.6%, 금액 기준 16.7% 상승해 각각 25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수출입금액지수는 해당 시점 달러 기준 수출입금액을 기준시점(2015년) 수출입금액으로 나눈 지표이고, 수출입물량지수는 이렇게 산출된 수출입금액지수를 수출입물가지수로 나눈 것이다. 다만 수입액(통관기준) 가운데 선박·무기류·항공기·예술품 등은 빠져있다. 이 품목들의 경우 가격 조사의 어려움 때문에 수입물가지수를 구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순상품교역조건지수(85.33)는 수입가격 상승률(24.3%)이 수출가격(11.1%)보다 더 높아 1년 전보다 10.6% 내렸다. 14개월째 하락세다. 하지만 전월 대비로 보면 지수는 4월(84.26)보다 1.3% 상승하며 소폭 개선됐다. 이번에 발표된 4월 지수 확정치는 2012년 5월(84.18) 이후 10년 1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역대 최저치는 2012년 4월(84.11)에 기록됐다.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수출상품 한 단위 가격과 수입 상품 한 단위 가격의 비율로, 우리나라가 한 단위 수출로 얼마나 많은 양의 상품을 수입할 수 있는지 가늠할 수 있는 지표다. 지수가 낮아질수록 교역조건이 나빠진다는 뜻이다.

우리나라 수출 총액으로 수입할 수 있는 전체 상품의 양을 보여주는 소득교역조건지수(106.54)는 1년 전보다 3.6% 내렸다. 수출물량지수가 올랐음에도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내린 영향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