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브라질 정부, 180개 텔레마케팅 남용 업체에 서비스 중단조치

브라질 정부, 180개 텔레마케팅 남용 업체에 서비스 중단조치

기사승인 2022. 07. 19. 11: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354206359
브라질의 과도한 텔레마케팅 경쟁에 법무부가 180개 회사에 서비스 중단 조치를 내렸다.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브라질 정부가 소비자가 불편을 호소할 만큼 지나치게 과도한 영업을 펼쳤던 180여개 텔레마케팅 업체에 철퇴를 내렸다.

브라질 현지매체 글로보는 18일(현지시간) 브라질 법무부가 180곳의 텔레마케팅 업체에게 서비스 중단 등 조치를 취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공개된 공식 관보 내용에 따르면 법무부는 소비자에게 사전 동의없이 텔레마케팅을 진행해온 180개 업체에 해당 서비스를 중단하는 조치를 내림과 동시에 하루당 1000헤알(약 24만2130원)의 벌금을 부과할 예정이다.

원칙적으로는 연락을 원치않는 고객들에게 제품 및 서비스 제공을 명목으로 연락을 할 수 없고 사전 동의한 경우에만 전화영업이 가능하지만, 무분별한 텔레마케팅이 점차 과도해지면서 이뤄진 조치라는 게 법무부 측 설명이다.

보도에 따르면 2019년 1월에서 올해 6월 사이, 브라질 국가소비자방어시스템은 이런 반복적이고 과도한 텔레마케팅에 대해 약 6085건의 소비자 불만을 접수했으며, 이 기간 법무부의 웹사이트에는 8462건의 불만 내용이 들어왔다. 또 소비자보호국 옴부즈만에서는 5개의 전화번호로 3000통이 넘는 전화를 받은 한 노인의 불만도 접수받아, 브라질 내 과도한 텔레마케팅 경쟁상황을 여실히 보여줬다.

아울러 지난 6월 브라질 국가통신국(Anatel)은 자동화로봇을 사용해 하루 10만건 이상 과도한 전화를 걸었던 회사에게 3개월간의 전화 금지 조치를 내린 바 있다. Anatel은 "소비자가 전화를 받았을 때 대응이 없거나, 말없이 3초안에 자동으로 끊어지는 전화를 '텔레마케팅 어뷰징'으로 간주하고 있다"며 "이러한 유형의 대량 전화마케팅은 통신을 효율적으로 이용하지 못하고 오히려 통신네트워크에 과부하만 가져다준다"고 비판했다.

이날 발표된 180개 업체 중 대부분은 통신, 은행 및 금융기관에 연결된 업체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 중에는 TIM, VIVO, CLARO 등 브라질의 대표적인 통신업체들과 ITAU, BANCO DO BRASIL, BRADESCO와 같은 유명 은행들이 대거로 포함됐다.

안데르송 토레스 법무부 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이들에 대한 벌금이 1300만헤알(약 31억4753만원)까지 부과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앞으로 국가소비자 사무국과 소비자 보호기구(프로콘)를 통해 브라질 국민의 일상을 방해하는 텔레마케팅 남용을 막기 위한 대대적인 작전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브라질 정부의 강력한 조치에 해당업계 이해단체는 브라질텔레서비스협회(ABT)는 당혹해 하는 반응을 보였다. ABT는 "이 조치는 전화 채널을 통한 기업간의 경쟁을 심각하게 제한함과 동시에 100만명이 넘는 근로자들의 고용을 위험에 빠뜨리며 소비자에게 더 높은 가격을 전가하게 만들 것"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다만 ABT는 "근로자와 소비자에 손해를 끼치지 않는 선에서 공공 정책을 적절히 구현할 수 있도록 정부와 새로운 대화를 모색할 것"이라고 밝혀 타협의 여지를 남겼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