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은, 오는 7~9일 EMEAP 총재회의 개최…“통화 정책 정상화 영향 등 논의”

한은, 오는 7~9일 EMEAP 총재회의 개최…“통화 정책 정상화 영향 등 논의”

기사승인 2022. 08. 05.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앙은행기구 중앙은행총재·금융감독기구수장 회의도 열어
한국은행
한국은행은 올해 중앙은행기구(EMEAP) 총재회의 의장으로서 오는 7~9일 '27차 중앙은행기구 총재회의'와 '11차 중앙은행기구 중앙은행총재·금융감독기구수장 회의)를 서울에서 개최할 예정이라고 5일 밝혔다.

중앙은행기구는 동아시아·태평양지역 중앙은행 간 협력증진 및 정보교환을 목적으로 1991년 설립된 중앙은행 협력기구다. 현재 회원은행은 한국, 중국, 일본, 홍콩,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태국, 호주, 뉴질랜드 등 11개 중앙은행이다.

중앙은행기구 총재회의는 1996년 일본은행이 동경에서 처음 개최한 이래 매년 개최하고 있다. 한은은 200년 5차 총재회의, 2011년 16차 총재회의를 개최한 바 있다. 올해 회의는 2019년 이후 3년 만의 첫 대면 회의다.

중앙은행기구 중앙은행총재·금융감독기구수장 회의는 금융감독기구를 별도로 두고 있는 역내 국가의 해당기구 수장들을 특별초청해 금융안정과 규제·감독에 관한 의제를 논의하는 회의다. 2012년부터 매년 총재회의와 함께 개최됐다.

오는 8일 중앙은행기구 총재회의에서는 이창용 한은 총재를 주재로 지역 및 글로벌 경제·금융 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주요국 통화 정책 정상화가 역내 자본이동, 환율 등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논의한다.

또한 중앙은행기구 총재회의 산하 임원회의인 통화금융위원회, 실무협의체의 활동상황을 보고받고 향후 활동방향을 승인할 계획이다.

중앙은행기구 중앙은행총재·금융감독기구수장 회의에서는 이 총재와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공동의장으로서 '글로벌 금융긴축 상황에 따른 금융기관의 주요 리스크', '암호자산시장의 리스크 요인 및 정책적 시사점'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