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與 흔드는 ‘이준석 리스크’…비대위 효력정지 가처분 결과 촉각

與 흔드는 ‘이준석 리스크’…비대위 효력정지 가처분 결과 촉각

기사승인 2022. 08. 15. 16: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비대위, 17일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결과 따라 운명 좌지우지
李, 소송전·장외 여론전 투트랙…尹·'윤핵관 때리기'에 화력 집중
PYH2022081303960001300_P4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한 가처분 신청 등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히던 중 눈물을 닦은 뒤 얼굴을 찡그리고 있다./제공=연합
국민의힘이 윤석열 대통령과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을 작심 비판한 이준석 전 대표의 기자회견으로 격랑에 휩싸인 모습이다. 또 당 내홍을 수습하기 위해 출범한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는 이 전 대표가 신청한 효력정지 가처분 결과에 따라 운명이 좌우될 상황에 놓였다.

15일 국민의힘에 따르면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광복절 연휴 비대위원 인선안을 마무리하고 16일 상임전국위원회를 열어 비대위를 출범시킬 방침이다.

비대위는 윤석열정부 출범 100일을 맞는 17일 전까지 당의 비상상황을 수습하겠다는 계획이지만 시작부터 난관에 직면해 있는 모양새다. 이 전 대표가 법원에 신청한 효력정지 가처분의 결과 발표가 임박했기 때문이다. 이번 가처분신청 건의 심리는 공교롭게도 윤 대통령 취임 100일인 17일로 예정됐고 법원의 판단은 이르면 당일 중에 나올 가능성도 있다.

가처분신청이 법원에서 인용되면 비대위가 출범과 동시에 제동이 걸리면서 여권은 걷잡을 수 없는 수렁으로 빠져들 가능성이 크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신당 창당을 통한 정계개편설이 제기되고 있다. 크게 두 갈래다. 우선 이 전 대표가 유승민 전 의원 등과 손잡고 신당 창당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과,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통합위원장을 맡은 김한길 전 새정치민주연합(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주축으로 한 창당론이 제기된다.

이 전 대표는 이날 라디오에 출연해 "(지난 10일 신청한 비대위 효력정지) 가처분이 인용되면 누가 창당하려는 것 같다"며 윤핵관 측에서 정계개편 카드를 꺼낼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기자회견에서 윤핵관과 그 호소인에게 도대체 뭘 믿고 이러느냐. 이렇게 해놔도 총선 앞두고 뭐가 있다고 생각하는 걸 텐데 정계개편 이런 걸 시도할 수 있지 않을까"라고 언급했다.

반면 가처분이 기각된다면 '주호영 비대위'는 예정대로 당을 수습하는 데 집중하면서 차기 지도부 선출 준비에 돌입할 전망이다. 단, 가처분이 기각되더라도 당내 혼란은 쉽사리 가라앉지 않을 것이란 전망도 있다. 이 전 대표가 작정하고 '윤핵관 때리기'에 나서면서 당내 분열이 심화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 대표는 이날 39일 만에 라디오에 출연하며 여론전에 돌입했다. 이는 이 전 대표가 윤핵관을 겨냥한 공세의 수위를 끌어올리면서 여론을 형성하고 기각되더라도 정치적 재기를 위한 명분 쌓기에 집중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 전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대선 당시 자신을 가리켜 '××'라는 욕설을 했다는 주장과 관련 "소위 윤핵관와 윤핵관 호소인들이 저를 때리기 위해 들어오는 지령 비슷한 역할을 한 것"이라며 윤 대통령과 윤핵관을 향한 공격을 이어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