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바이든-시진핑-푸틴, 11월 인도네시아서 첫 대면하나..조코위 확인

바이든-시진핑-푸틴, 11월 인도네시아서 첫 대면하나..조코위 확인

기사승인 2022. 08. 19. 19: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05134952_001_20220819100802867
인도네시아 G20 정상회의. /AP 연합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첫 대면 만남이 11월 인도네시아에서 이뤄질 공산이 커지고 있다.

1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는 11월 발리에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개최하는데 푸틴 대통령과 시 주석이 직접 참석 의사를 전해왔다고 조코 위도도(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밝혔다.

조코위 대통령은 블룸버그통신을 통해 "시 주석은 올 것이고 푸틴 대통령도 오겠다고 했다"고 언급했다.

조코위 대통령의 말대로 푸틴 대통령과 시 주석이 G20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바이든 대통령도 자리를 함께 한다면 세 정상의 첫 대면은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처음이 된다.

다만 바이든 대통령의 보이콧 가능성이 변수다. 미국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비난하며 G20에서 러시아를 배제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어서다.

시 주석의 행보 역시 주요 관심사다. 시 주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벌어진 뒤 해외 순방 길에 오른 적이 없다. 따라서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시 주석과의 대면 만남도 처음 성사될 가능성이 있다.

조코위 대통령은 미·중국 갈등에 대해 "우리가 원하는 것은 이 지역에 평화가 깃들어 경제가 성장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현 시점에서 갈등보다는 전 세계의 식량·에너지 위기, 코로나19 등 전염병 대유행 대처 등에 집중해야 할 때라고 조코위 대통령은 당부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