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 명동밥집 후원 인연 이어간다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 명동밥집 후원 인연 이어간다

기사승인 2022. 10. 06. 11: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동국제강, 명동밥집과 5년 후원 협약 체결
(사진자료) 동국제강 명동밥집 협약식 행사사진
6일 명동성당 카톨릭회관에서 열린 '소외되고 가난한 이웃들을 위한 나눔 협약식'에서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좌)과 백광진 신부 명동밥집센터장(우)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제공=동국제강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이 무료 급식소 '명동밥집'과의 인연을 이어간다.

6일 동국제강에 따르면 회사는 서울 중구 명동에 위치한 명동성당 카톨릭회관에서 '소외되고 가난한 이웃들을 위한 나눔 협약식'을 갖고 명동밥집에 2025년까지 매년 2억원을 후원하기로 했다.

명동밥집은 재단법인 천주교한마음운동본부 산하 무료 급식소다. 명동 일대 노숙인 및 홀몸 노인을 위한 식사와 자활 프로그램 등을 진행하고 있다. 연간 10만명이 명동밥집을 방문하고 있다.

동국제강은 지난해에 이어 두번째로 후원금 2억원을 명동밥집에 기부하게 됐다.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은 "명동밥집이 안정적인 활동을 이어나가기 위해서는 단순 일회성 후원보다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수적"이라며, "앞으로도 지역사회공헌 활동을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동국제강과 명동밥집의 인연은 지난해 3월 장세욱 부회장의 사재 1억원 기부로 시작됐다. 장 부회장은 동국제강 본사 인근 지하차도에서 노숙인에게 간식과 도시락을 나누는 모습을 보고 사재를 기부했다. 동국제강은 장세욱 부회장의 기부를 계기로 지난해 추석에 후원금 2억원을 추가 전달했다.

동국제강과 명동밥집은 지속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해 5년 후원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동국제강은 2021년 최초 기부를 시작으로 2025년까지 5년간 매해 2억원씩 총 10억원을 명동밥집에 후원하게 된다.

후원금은 명동밥집을 통해 동국제강 본사가 있는 서울 을지로 인근 지역의 노인, 홀몸 어르신 등 사회적 취약계층의 식사를 지원하는데 쓰일 예정이다.

협약식에는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과 오승원 천주교한마음한몸운동본부 본부장, 백광진 명동밥집 센터장 등 관계자 6명이 참석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