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진석 “북, 7차 핵실험 시 ‘9·19 합의’ 파기해야”

정진석 “북, 7차 핵실험 시 ‘9·19 합의’ 파기해야”

기사승인 2022. 10. 07. 12: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답변하는 정진석 비대위원장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대위원장 직무집행 정지 가처분 기각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7일 북한의 7차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 "만일 북한이 7차 핵실험을 강행한다면 우리는 마땅히 '9·19 남북 군사합의' 파기를 선언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 비대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북한은 탄도미사일 발사 도발에 이어 제7차 핵실험을 앞두고 있고, 어제는 군용기 12대를 동원해 무력시위를 벌이는 등 한반도 안보위기를 고조시키고 있다"며 이 같이 적었다.

그는 "엄중한 한반도 안보 상황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핵무력 법제화 규탄결의안 처리에 반대하는 민주당의 처사에 큰 유감의 뜻을 표한다"며 "9·19 군사합의를 파기할 경우 우리 군의 최전방 유·무인기 비행 구역과 동·서해상 실사격 훈련 구역이 확대돼 대북 감시 정찰 역량과 대북억지 화력을 지금보다 강화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이와 함께 미국 전략 자산 전개 등 이전보다 강력해진 확장억제 수단을 통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