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공군, KF-16 전투기 추락으로 ‘소링 이글’ 훈련 연기

공군, KF-16 전투기 추락으로 ‘소링 이글’ 훈련 연기

기사승인 2022. 11. 21. 15: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1일 '핀센 데이' 운영...전 항공기 안전 점검
KF-16 추락, 야산 분주하게 오가는 헬기
지난 20일 오후 KF-16C 전투기가 추락한 경기 양평군 양동면 금왕리 야산에 21일 오전 헬기가 분주하게 오가고 있다./연합뉴스
공군은 지난 20일 경기 양평에서 발생한 KF-16C 전투기 추락 사고로 21일 시작할 예정이었던 '2022년 후반기 소링이글 훈련'을 잠정 연기한다고 밝혔다. 공군은 소링이글 훈련을 연기한 대신 이날 하루를 항공기 뿐아니라 전반적 안전 점검을 위한 '핀셋 데이'로 운영했다.

공군 관계자는 "21일부터 계획됐던 소링이글 훈련은 20일 발생한 항공기 사고에 따른 비행중단으로 인해 잠정 연기 후 세부 훈련일정 등을 수립해 추후 진행할 예정"이라며 "21일 핀셋 데이를 운영하면서 항공기들이 전체적으로 문제없는지 정밀하게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후 단계적으로 절차를 통해 검증하고 비행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공군은 이날 하루 공군이 운용하는 전체 항공기의 기체를 비롯해 안전 관련 각종 절차와 제반 사항을 두루 점검 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KF-16C 전투기 추락이 엔진 계통 이상으로 추정되는 만큼 항공기들의 엔진 계통을 집중적으로 점검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20일 오후 8시 5분쯤 공군 19전투비행단 소속 KF-16C 전투기 1대가 경기 양평군 양동면 산악 지역에 추락했다. 탑승하고 있는 조종사 1명은 무사히 비상 탈출해 충북 청주 공군 항공우주의료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번 사고로 공군은 정찰자산과 비상대기 전력을 제외한 모든 기종의 비행을 일시 중지했으며 KF-16은 사고 원인이 규명될 때까지 비행을 중지하기로 했다. 윤병호 참모차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사고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다만 공군 관계자는 "핀셋 데이 운영으로 비행 중지가 뒤따르지만, 대비태세와 비상대기 전력은 군이 가장 기본적으로 수행하는 임무"라며 "KF-16도 비상대기에는 투입한다"고 설명했다.

KF-16은 공군이 130여 대를 운용 하고 있는 주력 전투기다. 1990년대 초반 도입 이후 지금까지 8차례 추락 사고가 발생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