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與 “대검 빼달라” 합의파기…이태원 국조 특위 첫 회의부터 파행

與 “대검 빼달라” 합의파기…이태원 국조 특위 첫 회의부터 파행

기사승인 2022. 11. 24. 14: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화 나누는 김교흥-우상호
김교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오전 국정조사특위 첫 회의가 열릴 예정이었던 국회에서 우상호 국정조사 특위 위원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
24일 오전 열릴 예정이었던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첫 전체회의가 무기한 연기됐다. 국정조사 특별위회 간사로 임명된 김교흥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여야는 전날(23일) 국정조사 대상기관을 합의했지만, 이날 오전 여당 측에서 대검찰청을 대상기관에서 제외해달라 요청했다"며 이번 회의가 중지된 이유를 전했다.

이태원 참사 국조 특위가 24일 오전 첫 전체 회의를 열 계획이었지만 시작도 하지 못하고 회의가 파행됐다. 이날 특위에 소속된 민주당 9인과 비교섭단체 2인의 위원들은 참석했지만, 국민의힘 위원 7인은 참석하지 않았다.

우상호 특위 위원장은 회의 시작이 지연되자 "여야 간사인 김교흥 의원과 이만희 국민의힘 의원이 협의 중"이라며 "협의 결과에 따라 여당의 참여 여부화 회의 시작 여부가 달라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 간사는 여당과의 회의를 끝내고 돌아와 기자들에게 "어제 (24일) 여야 간의 합의는 다 이뤄졌지만, 오늘 회의 직전에 여당 측에서 대검찰청을 대상 기관에서 빼자는 요구를 해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간사는 여야 간의 합의가 더 필요하기 때문에 국정조사 특위가 더 미뤄질 예정이라고 전하며, 국정조사 특위 위원들과 함께 회의장을 벗어났다.

김 간사는 회의장 밖에서 이뤄진 기자단과의 질답에서 "전날 여야 원내대표가 국정조사 대상기관에 대해 모두 합의했지만 여당의 상황이 바뀐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전날 여당의 요구에 따라 야당은 경호처와 법무부를 뺐고 대검은 합의해서 넣었다"고 밝혔다. 그는 "여당은 마약 관련 부분에서 대검은 하등 관계가 없기에 대상기관이 아니라고 주장한다"며 여당 측 요구의 이유를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야당 입장에서는 이태원 참사 이전에 대검과 윤석열 대통령이 마약 수사 관련 이야기를 했기에 대검찰청 포함이 필요하다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여야 합의가 안될 시 국정조사 특위 진행에 대한 기자의 질문에 김 간사는 "여당 합의가 안된다면 야3당의 기존 합의대로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그는 이날 오후 예정된 국회 본회의 관련해서는 "이만희 간사와 전화로 더 협의를 해본 후 이야기를 할 수 있다"며 "아무것도 정해진 것이 없다"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