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의힘 “김의겸, 흑석선생서 흑색선생으로”

국민의힘 “김의겸, 흑석선생서 흑색선생으로”

기사승인 2022. 11. 25. 15: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청담동 술자리 의혹' 거짓 판명에
김의겸, 사퇴 압박하며 비난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국민의힘은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청담동에서 술자리를 가졌다는 이른바 '청담동 술자리 의혹'이 거짓으로 드러나자 사퇴를 요구하며 압박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25일 원내대책회의에서 "김 의원을 그간 '흑석 선생'이라고 했는데, 이제는 '흑색 선생'으로 바꿔 불러야 한다는 주문이 나온다"며 "공당 대변인이 몇 차례나 이런 일이 되풀이되는데도 대변인을 그대로 두는 민주당도 이해가 안 간다"고 말했다. 임이자 의원도 "(민주당) 당 대표와 최고위원은 물론 대변인 모두 거짓말쟁이"라며 "대한민국의 국격을 손상하고 대통령과 법무부 장관의 인격을 모독한 김 의원은 하루빨리 자진사퇴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양금희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이 이재명 대표라고 직격했다. 양 수석대변인은 "이 대표가 핵심 몸통으로 지목된 '대장동 게이트' 관련자들이 사건 정황에 대한 구체적인 진술을 쏟아내고 있다"며 "결국 '대장동 그분'이 이 대표일 수 있다는 방향으로 사건 핵심 관련자들의 진술과 물증이 흘러가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양 수석대변인은 "'심판의 날'이 다가오는 가운데 이 대표의 침묵은 길어졌다"며 "'대장동 게이트'를 은폐하기 위해 쌓아 올렸던 '거짓말의 성'이 무너지기 직전의 전조현상"이라고 비판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도 원내대책회의에서 검찰의 계좌 추적을 거론하며 "이 대표의 통장에 대장동 일당의 검은돈이 흘러갔을 가능성에 대한 조사"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