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檢, ‘쌍용차 먹튀’ 주가조작 자금조달책 6명 기소

檢, ‘쌍용차 먹튀’ 주가조작 자금조달책 6명 기소

기사승인 2022. 12. 06. 18: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적용
차익 실현 과정서 자금 조달한 혐의로 기소
10개월 만에 각각 20~60억 시세차익 취득
검찰
/박성일 기자
검찰이 에디슨모터스가 쌍용자동차를 인수한다는 호재를 내세워 주가를 조작하는 과정에서 주식 매입대금을 조달한 혐의로 자산운용사 대표 등 6명을 재판에 넘겼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수단(단장 단성한)은 이날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한모씨 등 일당 5명을 구속기소하고 앞서 구속영장이 기각된 안모씨는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5월부터 지난 3월까지 허위 공시 등을 통해 에디슨모터스 관계사 에디슨EV(현 스마트솔루션즈) 주가를 조작한 혐의를 받는다.

'에디슨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은 지난해 10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에디슨모터스가 쌍용차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돼 인수·합병(M&A) 계약을 체결했다. 이 회사의 자금조달 창구였던 에디슨EV 주가는 쌍용차 인수 기대감에 급등했다.

이 과정에서 에디슨EV의 대주주 투자조합이 주식을 대부분 처분하고 차익을 실현해 '먹튀' 논란이 일었다. 결국 에디슨모터스가 인수대금 잔금을 납입하지 못하면서 합병이 무산됐다.

검찰 조사에 따르면 이날 기소된 이들은 정상적인 재무적 투자자로 행세하며 허위 호재성 정보로 주가를 급등시키고, 에디슨EV 주가가 급등하자 보유주식을 집중적으로 처분해 각자 20~60억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남부지법은 지난달 18일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며 5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다만 일당 중 1명인 안씨에 대해선 "방어권 보장 차원에서 영장 청구를 기각했다.

한편 검찰은 지난 10월 24일 에디슨EV 주가를 띄워 1621억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자본시장법 위반 등)로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회장과 에디슨모터스·에디슨EV 등 관계사 전직 임원 3명을 기소한 바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