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길음5구역 총 808가구 공동주택 들어선다

길음5구역 총 808가구 공동주택 들어선다

기사승인 2022. 12. 07. 09: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길음5구역
길음5구역 위치도/제공 = 서울시
길음5구역에 총 808가구 공동주택이 들어설 전망이다.

서울시는 지난 6일 열린 제9차 도시재정비위원회에서 성북구 정릉동 175번지 일대 '길음5재정비촉진구역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안)'이 조건부 가결됐다고 7일 밝혔다.

이에 따라 길음5구역에는 당초 계획됐던 571가구보다 237가구 늘어난 총 808가구의 공동주택이 공급된다. 이 중 공공주택 148가구는 분양세대와 차별 없는 혼합배치로 공급하게 된다.

또한 사회복지시설을 건립해 노후한 정릉종합사회복지관, 성북여성회관을 이전하고, 입주민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도 다양한 문화복지 서비스를 함께 누릴 수 있도록 여성새로일하기센터(약485㎡), 공공형 실내놀이터(키즈카페, 약485㎡), 여성플라자, 커뮤니티공간 등을 조성한다. 아울러 현재 정릉로변에 위치하고 있는 정릉치안센터도 입주민 생활 안전을 위해 구역 내로 이전 설치할 계획이다.

유창수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이번 변경 결정으로 주택공급 뿐만 아니라 주거여건 개선, 사회복지시설 건립으로 지역 주민의 문화 복지를 증진 시킬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