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네거티브 방식의 미(未)개방·비(非)정형 공공데이터 개방 확대해야”

“네거티브 방식의 미(未)개방·비(非)정형 공공데이터 개방 확대해야”

기사승인 2022. 12. 07. 14: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기중앙회, '2022년 제2차 중소기업 4차산업혁명위원회' 개최
중소기업중앙회는 7일 서울 여의도에 있는 중기중앙회에서 '2022년 제2차 중소기업 4차산업혁명위원회'를 개최했다.

4차산업혁명원회는 4차 산업혁명 시대 중소기업의 재도약 방안과 신산업·기술 개발 지원 등 중소기업의 혁신방안 논의를 위해 구성됐다.

이날 위원회에서는 박원재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부원장이 '중소기업의 공공데이터 활용을 통한 혁신방안'을 주제로 발제했다. 박 부원장은 공공데이터에 대한 인지도가 낮은 기업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실제 기업의 공공데이터 활용 성공사례를 소개했다. 공공데이터 활용 성공사례를 보면 △국세청의 사업자등록정보 진위 확인·상태조회 서비스'를 활용한 숨고의 사업자 인증확인서비스 고도화 △'예·특보, 기후통계 등 기상정보 데이터'를 활용한 케이웨더의 기업 맞춤형 날씨경영 컨설팅 서비스 △시도·행정구별 학생수 등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골드교육의 반품량 최소화 등을 예시로 들었다.

중소기업의 공공데이터 활용을 통한 혁신을 위해 필요한 정부 지원정책으로 △네거티브 방식의 미(未)개방·비(非)정형 공공데이터 개방 확대 △데이터 생산단계부터 개방과 품질기준 정립 △중소기업의 역량과 성장단계에 따른 차별화된 공공데이터 활용 지원 △분야별 전문성을 가진 기관 간 공공데이터 활용 협업 프로젝트 활성화 등을 제안했다.

손웅희 한국로봇산업진흥원장은 "로봇이 취득한 데이터의 국외 유출 방지가 중요한 것처럼 우리나라 전체 공공 데이터의 활용 활성화와 함께 이를 국가 자산으로써 보호해야 한다"고 했으며, 정명애 을지대학교 교수는 "정부는 데이터공급자 중심의 양적 개방을 뛰어넘어 양질의 공공데이터를 공급하고 데이터 개방과 활용에 저해가 되는 규제는 과감히 타파해야 한다"며 밝혔다.

이주연 4차산업혁명원회 공동위원장은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 발표에 따르면 빅데이터를 도입하지 못한 중소기업이 91.5%에 달하는 만큼 정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아직 많은 중소기업이 빅데이터를 활용하고 분석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공공데이터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 제고와 전문인력 확보를 지원하는 데 집중한 정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