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24 예산안] 외교부, 내년 예산 4.3조...ODA 예산 대폭 인상

[2024 예산안] 외교부, 내년 예산 4.3조...ODA 예산 대폭 인상

기사승인 2023. 08. 29. 17: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내년 예산 4조 2895억원
ODA 늘어 외교부 예산↑
2023082501002457200135211
박진 외교부 장관이 지난 23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이병화 기자
외교부가 내년도 예산안을 4조 2895억으로 편성했다.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을 대폭 늘려 우크라이나 전후 재건 사업에 동참한다는 방침이다.

29일 외교부에 따르면 내년도 정부 ODA 전체 예산안인 6조 5312억원 가운데, 외교부 예산은 2조 8963억원으로 편성됐다. 이는 올해 대비 45% 증가한 규모로, 우크라이나 전쟁을 비롯한 대형 재난, 재해 등 인도적 위기 대응에 기여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외교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번 정부 인도적 지원 예산 규모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10위권 수준으로 맞춰졌다"며 "무상원조를 통해 글로벌 중추국가로서의 책무를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ODA 예산과 맞물려 내년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개최를 위한 예산도 각각 347억원이 측정됐으며, 2025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의장국 수임·회의 개최 준비에 25억원의 예산이 사용된다.

코로나19 엔데믹에 따라 급증한 여권발급 수요 대응을 위해 전자여권 발급 시스템 개선 예산안은 올해 856억원에서 내년 1410억원으로 늘렸다. 외교부 관계자는 예산이 급증한 원인에 대해 "최근 도난 사례가 많았다"며 "전자여권을 개발하면서 칩도 고도화 시켰다"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아울러 경제안보 대응(20억원), 인공지능의 군사적 이용에 관한 고위급회의(REAIM) 개최(31억원), 제5차 유엔 플라스틱협약 정부간협상위원회 회의(INC-5) 예산에 35억원을 책정했다.

외교부는 "외교 환경에 대처하기 위해 경제안보 현안에 대한 대응 역량을 강화하고, 인공지능, 바이오 등 새로운 영역에서 대한 국제규범 수립 논의를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