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교섭’ ‘우생순’ 임순례 감독, 멕시코 몬테레이국제영화제서 공로상 수상

‘교섭’ ‘우생순’ 임순례 감독, 멕시코 몬테레이국제영화제서 공로상 수상

기사승인 2023. 09. 13. 16: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임순례 감독
임순례 감독/제공=영진위
임순례 감독이 멕시코에서 열리는 제19회 몬테레이국제영화제에서 공로상을 받는다.

영화진흥위원회(이하 영진위)는 우리나라와 멕시코 양국의 수교 61주년을 맞아 주멕시코 한국문화원과 함께 멕시코시티와 몬테레이에서 다채로운 한국 영화 소개 행사를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수도 멕시코시티에서 열리는 '한국영화주간'에서는 영진위에서 설립한 한국영화아카데미(원장 조근식, 이하 KAFA)의 40주년을 기념하는 상영회와 행사도 열린다.

오는 28일부터 10월4일까지 멕시코 동북부 도시 몬테레이에서 열리는 제19회 몬테레이국제영화제에서는 한국을 주빈국으로 해 다양한 한국 영화가 관객을 만난다.

올해 새로 취임한 자네스 아길레 영화제 위원장은 한국의 여성 거장인 임순례 감독 등 한국 영화계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가고 있는 여성 감독들을 망라하는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특히, '리틀 포레스트'를 개막작으로 하는 임순례 감독의 회고전에서는 단편 '우중산책'과 '와이키키 브라더스'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소와 함께 여행하는 법' '남쪽으로 튀어' 등이 상영된다. 임 감독에게는 존경을 표하는 '까브리또 데 플라타' 공로상이 수여될 예정이다.

이번 주빈국 행사 중 한국 여성감독 특별전에서는 한국에서 주목받고 있는 윤가은, 윤단비, 정주리. 장유정, 한지원, 김세인 감독의 작품이 상영되며 김세인 감독 등이 직접 현지를 찾아 관객과의 대화(GV) 행사도 진행된다.

국제장편경쟁 부문에는 신동민 감독의 '당신으로부터', 국제단편경쟁 부문에는 노경무 감독의 '안 할 이유 없는 임신', 비경쟁 부문에 변성빈 감독의 '공작새'가 각각 초청됐다.

이번 영화제에 앞서 멕시코시티에 위치한 멕시코국립시네테카(이하 시네테카)에서는 이달 21일부터 28일까지 '한국영화주간: KAFA 40주년'이 열린다. 시네테카는 총 10개의 상영관을 보유한 멕시코의 영화 상영의 중심지다.

최고 영화 학교인 KAFA 출신 감독들의 작품이 단편·장편 각 7편씩 총 14편이 상영된다. 봉준호 감독의 '지리멸렬' 공개된다. '호모 비디오쿠스' '2001 이매진' 등 한국을 대표하는 감독들의 KAFA 졸업 작품과 더불어 최근 베를린, 산세바스티안 등 주요 세계 영화제에 초청받은 젊은 KAFA 감독들의 장편 영화 '혼자 사는 사람들' '같은 속옷을 입는 두 여자' 등도 공개될 예정이다.

박기용 영진위 위원장은 "수도인 멕시코시티를 시작으로 제3의 도시인 몬테레이로 이어지는 이번 교류 행사는 한국 영화가 중남미라는 새로운 대륙으로 진출하는 가능성을 보여줄 것"이라며 "글로벌 플랫폼에서 제한적으로 소개되는 한국 영화의 다양한 면모를 본격적으로 보여주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