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푸틴만난 김정은…다음은 시진핑?

푸틴만난 김정은…다음은 시진핑?

기사승인 2023. 09. 18. 16: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마지막 날 블라디스토크 곳곳 시찰
항저우 계기 시진핑과 회담 관측도
김정은, 블라디보스토크 여러대상 참관<YONHAP NO-1647>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7일 '원동련방종합대학,연해변강수족관,아르니까생물사료합성공장을 참관'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8일 보도했다./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5박 6일 방러 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올랐다. 5박 6일이라는 역대 최장 기간을 해외에서 보낸 김 위원장은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심도있는 군사협력을 논의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김 위원장의 무기시찰 현장이 속속 포착되면서 이번 회담을 기점으로 양국간 '무기거래' 협력에 속도가 날 것으로 전망된다. 러시아와의 군사협력 토대를 다진 김 위원장이 다음 스텝으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날지 귀추가 주목된다.

18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러시아의 공식일정을 모두 마치고 전날(17일) 블라디보스토크시에서 북한으로 출발했다. 김 위원장은 블라디보스크에 2일간 체류하며 군사, 경제, 과학, 교육, 문화 분야 대상을 참관했다.

김 위원장은 자리에서 "김정은 동지께서는 러시아 방문의 전 기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러시아 지도부와 인민들이 각별한 관심을 돌리고 가는 곳마다 극진히 환대해준 데 대해 사의를 표하면서 러시아의 번영과 인민들의 복리를 축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김 위원장의 이번 방러 목적은 다름아닌 '무기거래'다. 김 위원장은 지난 16일(현지시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잇다른 무기시찰에 나선 전례가 있기 때문이다. 당시 김 위원장은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부 장관과 함께 러시아 항공우주군의 주요 장비를 살펴보며 러시아 극초음속 미사일 '킨잘'을 직접 시현하는 모습을 연출했다. 킨잘은 러시아를 대표하는 극초음속 미사일로, 한미일 3국을 겨냥해 북러 간 군사협력을 다지기 위한 가능성을 과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과정에서 중국이 어떤 스탠스를 취할지 관건이다. 다음주 수요일(23일) 중국 항저우 아시안게임 개막을 계기로 김 위원장과 시진핑 주석이 회담을 가질 것이란 추측이 무성하지만, 당장 중국은 북러 공조에 소극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다. 다만, 미 CNN 방송은 "서방과의 긴장 속에 러시아가 여전히 중요한 파트너라는 지정학적 역학구도에서 중국은 북한의 대러 지원 가능성을 자국 입지에 힘을 실어주는 요인으로 간주할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관측을 전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 대학교 교수도 "항저우 아시안 게임을 계기로 북중 양국 정상이 만난다면 관광 재개를 비롯한 화학 비료와 의약품 관련 협력이 논의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구병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의 방러를 계기로 향후 북러 간 협력 동향을 예의주시 하겠다"며 "북한의 항저우 아시안게임 참여 동향도 함께 관계 기관과 함께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