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산업부, 포스코퓨처엠·평화발레오 ‘선제적 사업재편’ 승인

산업부, 포스코퓨처엠·평화발레오 ‘선제적 사업재편’ 승인

기사승인 2023. 09. 21. 16: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업재편 승인기업 400개사 돌파…총 37조원 규모 투자 견인
산업부 로고
산업통상자원부는 21일 제39차 사업재편계획심의위원회를 개최해 28개사의 사업재편계획을 승인했다. 이로써 사업재편계획 승인기업은 총 426개사로 작년 300개사 돌파 1년 만에 400개사를 달성했다.

승인기업들을 유형별로 보면 배터리·전기차(전기차용 이차전지 소재 등 10건), 수소(수소차용 공기·수소 공급장치 등 3건), 정보통신기술(IT)·바이오헬스(IoT 접목 학습관리 프로그램 등 8건), 기타(스마트 관개 솔루션 등 7건) 분야에 진출할 계획으로 총 1588명의 신규 고용과 25조6000억원의 투자가 예상된다.

주요 기업별로 보면 화발레오는 내연기관차용 클러치 관련 사업에서 수소차용 공기·수소 공급장치 사업으로 진출한다.아토스터디는 독서실 운영업에서 사무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한 학습관리 프로그램 사업으로 진출한다. 포스코퓨처엠은 하이니켈 양극재 및 인조흑연 음극재 제조기술을 활용한 전기차용 이차전지 소재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정부는 승인기업에 대해 채권단 신용위험평가 유예, 정책금융 등 자금애로 해소와 함께, 필요한 경우 이행전략 수립·기술개발·고용안정 등 종합 지원도 제공할 계획이다.

송경순 민간공동위원장은 "심의과정부터 전문 컨설팅 자문을 제공하는 등 실질적인 지원을 강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장영진 산업부 1차관은 "기업들이 선제적 사업재편을 새로운 성장전략으로 적극 활용하고 있다"며 "기업이 예측 가능성을 갖고 사업재편을 추진할 수 있도록 제도를 보강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기업활력법 상시화, 인센티브 확대 및 공급망 안정 지원 신설 등을 위한 개정안이 발의된 만큼 관계부처와 기관의 역량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