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방심위, 몰카 등 불법 촬영 영상 1736건 확인…차단 조치

방심위, 몰카 등 불법 촬영 영상 1736건 확인…차단 조치

기사승인 2023. 11. 27. 16: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방심위 현판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제공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몰래카메라 등으로 불법 촬영된 영상물 1700여건을 확인하고 국내 인터넷 사이트에 노출하지 못하도록 차단 조치에 나섰다.

방심위 통신심의소위원회는 경찰청과 한국여성인권진흥원에서 확인 요청한 동영상 1736건을 '불법 촬영 영상물'로 분류했다고 27일 밝혔다.

가정집, 숙박업소 등에서 촬영된 성행위 영상이 전체의 38%를 차지했다. 영상통화 등을 통해 자위행위 등을 녹화한 영상(27%), 가학적인 성 착취 영상(27%), 공공장소에서 성적 신체 부위가 촬영된 영상(8%)이 뒤를 이었다.

이들 영상은 모두 공공 DNA 데이터베이스(DB)에 담기며, 사업자의 필터링을 거쳐 국내 인터넷 사이트에서 차단된다.

방심위 관계자는 "피해자가 신고한 불법 촬영물에 대해서도 사후 모니터링을 통해 재유통 여부를 상시 확인하는 등 피해 확산 방지를 위해 신속한 조치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