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투데이갤러리]이신자의 ‘원의 대화 Ⅰ’

[투데이갤러리]이신자의 ‘원의 대화 Ⅰ’

기사승인 2023. 11. 28. 09: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투데이갤러리 이신자 원의 대화 Ⅰ
원의 대화 Ⅰ(1970년대, 면에 면사, 마사, 모사; 자유기법, 108×81cm, 작가 소장)
이신자는 다양한 섬유 매체를 발굴하고 독자적인 표현 기법을 적용한 작품 활동으로 한국 섬유예술계의 이정표를 세웠다.

이신자의 초기 작업에는 전통적인 섬유 소재 대신 밀포대, 방충망, 벽지, 종이와 같이 일상의 재료와 한국적 정서가 담긴 평범한 소재가 활용됐다. 이로 인해 일반적인 공예 기법과 틀에서 벗어나 당시 "대한민국 자수는 이신자가 다 망쳤다"라는 혹평을 듣기도 했다.

그러나 작가는 파격적인 시도들로 1956년(제5회)과 1958년(제7회) 대한민국미술전람회에서 문교부장관상을 수상하며 30세에 국전 초대작가가 됐다.

이신자의 '원의 대화 Ⅰ'은 면천의 씨실(가로실)을 뽑아 그 실로 원형 주변에 프릴 장식을 하거나, 가운데 세 개의 원 안에 솜을 넣어 바느질하고, 실을 감아 덧붙이며 다양한 두께로 볼륨감을 만들어낸 작품이다.

이 시기 작가는 고향 울진의 아름다운 일출과 석양의 모습을 기하학적인 모티브, 특히 타원형 요소와 서정적 색채로 표현하였다. 원의 형상은 막힘없는 순환 에너지를 상징하며, 작가의 남편인 고(故) 장운상 화백의 오랜 병상 생활에 따른 회복 기원, 생에 대한 바람을 담고 있기도 하다.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