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의힘, 긴급 중진회의 열고 ‘의회폭거’ 대응책 논의

국민의힘, 긴급 중진회의 열고 ‘의회폭거’ 대응책 논의

기사승인 2023. 11. 30. 09: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30일 국회서 긴급 중진회의 개최
국힘 뉴시티-07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와 윤재옥 원내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위기의 대한민국, 뉴시티가 답이다' 세미나에 참석해 있다./이병화 기자
국민의힘은 30일 긴급 중진회의를 열고 더불어민주당의 국회 본회의 단독 소집 대응책을 논의했다.

민주당은 이날 본회의에서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 탄핵소추안 처리를 예고하고 있다.

윤재옥 원내대표는 중진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3선 이상 중진 의원들을 모시고 민주당의 의회 폭거에 어떻게 당이 대응할 것인지 의견을 들었다"며 "대다수 중진 의원들이 헌정사에 유례없는 이런 폭거를 좌시할 수 없고 국민과 함께 의회 폭거를 막아내야 한다는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3선 이상 중진 의원 31명 중 김기현 대표와 권성동·장제원 의원 등 3명을 제외한 28명이 참석했으며 1시간가량 비공개 논의가 진행됐다.

윤 원내대표는 "구체적인 방법론에 대해서는 의원총회를 통해서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오전 11시에 긴급 의총을 소집해 민주당의 이 방통위원장 탄핵안 강행 처리 시 대응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민주당이 김진표 국회의장을 설득해 이날 오후 본회의를 단독 소집, 이 위원장 탄핵소추안 발의를 보고할 경우, 본회의 직후부터 12월 1일 본회의가 열리기 전까지 국회 로텐더홀에서 밤샘 연좌 농성을 벌이는 방안 등을 검토 중이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