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금천구 독산1동 주민센터, 고독사 예방 사업 ‘친해지길 바라’…새해 달력 만들기

금천구 독산1동 주민센터, 고독사 예방 사업 ‘친해지길 바라’…새해 달력 만들기

기사승인 2023. 12. 03.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4일, 고독사 우려 1인 가구 30명 대상 '나만의 달력 만들기' 체험
지난해 시범사업 시작…올해 여름·추석·가을 나들이 등 소통 촉진 프로그램 진행
'통통희망나래단'·동복지협의체 함께 참여자 도와
금천구 독산1동 2024년 달력 함께 만들며 1인가구 고독사 예방
서울 금천구가 1인 가구 고독사 예방을 위한 '친해지길 바라' 사업의 하나로 지난 8월 18일 독산1동 주민센터에서 고독사 우려 1인 가구 주민 대상 여름철 모기 쫓기 '계피스틱 장식 만들기'를 진행했다./금천구
서울 금천구는 독산1동 주민센터에서 4일 '친해지길 바라' 사업의 하나로 '나만의 달력 만들기' 체험을 진행한다.

'친해지길 바라' 사업은 고독사 우려가 있는 1인 가구 30명을 대상으로 취미활동을 함께 하면서 사회적 관계망을 형성하도록 돕는 사업이다.

지난해 시범사업으로 시작해 요리, 영화 관람, 조명 등 만들기를 진행했고, 올해는 여름철 모기를 쫓기 위한 '계피스틱 장식 만들기', 추석에는 '송편 만들기와 윷놀이', 지난달 1일에는 가을을 맞아 수원화성으로 나들이를 다녀왔다.

'나만의 달력 만들기' 체험은 내년 달력에 참여자들의 특별한 날을 기록하면서 참여자 간 소통을 촉진하는 프로그램이다. "나들이 때 찍은 단체 사진을 소장하고 싶다"라는 참여자의 의견을 반영해 한 해 동안 진행했던 프로그램에서 촬영한 사진으로 달력을 꾸밀 예정이다.

한편 독산1동 지역 내 돌봄 리더로 활동 중인 '통통희망나래단'과 동복지협의체는 대상자를 추천하고, 프로그램 진행 시 참여자들을 돕고 있다.

유성훈 구청장은 "앞으로도 통통희망나래단, 동복지협의체와 함께 고립 가구 등 취약계층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과 관심으로 고독사 예방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