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미·일 “北 미사일 경보정보 실시간 공유·다년간 3자 훈력 계획 수립”

한·미·일 “北 미사일 경보정보 실시간 공유·다년간 3자 훈력 계획 수립”

기사승인 2023. 12. 09. 10: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용산 대통령실에서 '한·미·일 안보실장회의 공동 브리핑'
서울에서 손잡은 한미일 안보실장
조태용 국가안보실장과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아키바 다케오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이 9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한미일 안보실장회의 공동 브리핑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며 손을 맞잡고 있다./연합뉴스
조태용 국가안보실장은 9일 "한·미·일 3국 안보실장은 북한 미사일 경보정보의 실시간 공유와 다년간 3자 훈련 계획 수립 등 한·미·일 간 안보협력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조 실장과 제이크 설리번 미국 국가안보보좌관, 아키바 다케오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3자 회의 후 공동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발표했다.

조 실장은 "북한 관련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른 북한의 비핵화 의무와 군사협력 금지 의무를 재확인하고 이에 대한 국제사회의 철저한 이행을 확보하는데 세 나라 간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캠프 데이비드 정상회의에서 제시된 한·미·일 협력의 정신과 원칙은 안보·경제·기술을 망라하는 포괄적이고 전략적인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아울러 (3국은) 지난 11월 21일 북한의 소위 군사정찰 위성 발사에 대응하여 한·미·일·호주가 최초로 독자 제재를 연대 발표한 것을 높이 평가하고, 북한 도발 대응과 관련하여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더불어 사이버 경제, 첨단 기술 개발 협력 분야에서 캠프 데이비트 합의의 후속 조치를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추진해 나가기로 했고, 공급망·기술 보호·공동 연구·AI(인공지능) 거버넌스 등 경제 안보 분야에서의 포괄적 협력도 한층 더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또 조 실장은 "우리 세 나라 안보실장은 우크라이나, 중동 등 글로벌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자유민주주의, 인권 등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한·미·일 세 나라가 규범 기반 국제질서의 수호를 위해 강력하게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세 나라는 외국으로부터의 가짜 뉴스 등 영양적 공작에 대한 대응도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조 실장은 "오늘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를 통해 우리는 세 나라 간 전략적 협력의 범위가 매우 넓고 또 깊이도 깊다는 점을 확인하였고, 내년에도 이러한 협의를 이어가면서 공조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