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1400억원 폭탄’에 쿠팡 투자 차질 우려…부산 기공식도 취소

‘1400억원 폭탄’에 쿠팡 투자 차질 우려…부산 기공식도 취소

기사승인 2024. 06. 13. 19: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투자계획 전면 재조정…부산 물류센터 착공식 취소
clip20240613105918
쿠팡의 로켓배송이 출범 10년 만에 공정거래위원회 제재로 위축될 위기에 놓였다. 이에 따라 쿠팡이 로켓배송 경쟁력 강화 차원에서 발표한 수 조원 단위의 투자계획도 엎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미 오는 20일로 예정된 부산 첨단물류센터 기공식도 취소되는 등 향후 투자 계획 일정이 재검토될 조짐도 속속 감지되고 있다.

13일 공정위는 쿠팡의 직매입 상품 밀어주기 의혹에 대해 쿠팡에 과징금 1400억원을 부과하고 쿠팡 법인을 고발한다고 밝혔다.

공정위는 쿠팡이 2019년 2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자사 PB상품과 직매입 상품을 검색 순위 상위에 인위적으로 노출해 소비자를 부당하게 유인했다고 봤다. 임직원을 동원해 PB상품에 리뷰를 올려 노출한 문제도 지적했다. 공정위는 "판매량 등 객관적인 지표와 달리 쿠팡이 쿠팡 랭킹순을 이용해 상품을 인위적으로 상단에 추천해 소비자를 오인하게 했다"고 했다.

유통업계에서는 공정위의 이번 제재로 인해 쿠팡의 전반적인 투자 계획이 차질을 빚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공정위가 쿠팡의 '쿠팡 랭킹' 추천을 사실상 금지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통상 '상품 추천'을 거쳐 고객 구매-배송으로 판매구조가 이어지는데 '상품 추천'이 막히게 되면 앞으로 로켓배송과 쿠팡 랭킹을 이용하는 소비자들의 구매가 현저히 줄어들 수 있기 때문이다.

앞서 쿠팡은 '쿠팡 랭킹순'을 통해 소비자 선호도 등에 따라 대기업 '반값' 수준의 PB상품이나 아이폰 등 로켓배송 상품을 추천해왔다. 판매량이 적은 중소기업 상품도 품질이 좋거나 가격경쟁력이 높으면 추천하는 식이다.

예컨대 애플의 아이폰이나 삼성 갤럭시, 계절성 상품과 PB상품은 신제품이라도 '판매량' 등 지표를 입증하지 못하면 쿠팡이 추천할 수 없게 될 수 있다.

쿠팡의 매출이 감소하게 되면 쿠팡의 투자 계획에도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앞서 올해 상반기 쿠팡은 전국민 100% 무료 배송을 위해 국내 물류 인프라 확보에 3조원을 투자하고, 로켓배송 상품 구매를 위한 22조원 투자에 나설 것을 발표한 바 있다.

구체적으로 오는 2026년까지 경상북도 김천, 충청북도 제천, 부산, 경기도 이천, 충청남도 천안, 대전, 광주, 울산 등 8곳 이상 지역에 신규 풀필먼트센터(FC) 운영을 위한 신규 착공과 설비투자를 추진하기로 했다. 쿠팡은 이를 통해 전국 5000만 인구가 주문 하루만에 식료품과 생필품을 무료배송 받을 수 있는 시대를 열 계획이었다.

하지만 공정위가 이날 쿠팡 같은 사례가 다른 유통업체에 있으면 조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만큼, 그동안 직매입과 PB상품을 우선 노출해온 업계도 규제를 피하기 힘들 것이란 관측이다.

정연승 단국대 경영학부 교수는 "판매 증대를 위한 디스플레이 전략은 유통업체들의 핵심 역량으로, 정부 당국이 이를 규제하는 것은 기업 운영의 자율성을 침해하는 것"이라며 "유통업체는 고유의 차별화된 제품을 선보여야 경쟁할 수 있는데, 정부의 보편적 기준을 따라야 한다면 기업간 경쟁을 할 수 없다"고 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