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파이시티 게이트]영포라인이어 서울시 인맥까지 MB 실세 속속 등장..백용호 ‘파이시티 연구용역 주도’

[파이시티 게이트]영포라인이어 서울시 인맥까지 MB 실세 속속 등장..백용호 ‘파이시티 연구용역 주도’

기사승인 2012. 05. 03. 15: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 인허가 로비 의혹, 최시중·박영준..심의 개입 의혹, 곽승준·신재민
신현우 기자] 서울 양재동 복합물류센터(파이시티) 인허가 의혹에 이른바 영포라인에 이어 서울시 인맥 등 이명박 대통령 측근 실세들이 총망라되는 양상이다.

파이시티 인허가의 이론적 근거를 이 대통령의 최측근인 백용호 청와대 정책특보가 제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대통령 최측근인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은 인허가 로비에 곽승준 대통령직속 미래기획위원장, 신재민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은 도시계획위원회 심의에 개입해 인허가를 도왔다는 의혹이 이는 상황이다.

3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2005년 3월 서울시정개발연구원은 양재동 화물터미널에 상업시설을 허용해야 한다는 내용의 연구용역 결과를 당시 이명박 시장에게 제출했으며 이 연구용역을 주도한 것이 당시 서울시정개발연구원장으로 있던 백 특보였다.

백 특보는 현 정부 들어 국세청장과 공정거래위원장, 청와대 정책실장 등을 역임한 이 대통령의 최측근이다.

서울시는 이 연구용역에 따라 물류기본계획을 작성했고, 이는 파이시티 인허가를 다룬 도시계획위원회에서도 근거로 제시됐다.

이에 따라 이미 파이시티를 인허가해주기로 내부 방침을 정한 뒤, 물류기본계획을 통해 근거를 제시하고 도시계획위원회 등 요식 절차를 거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은 "당시 파이시티 인허가는 여러모로 억지·무리였다. 도시계획위원회 결정을 취소할 사유가 있는지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최 전 위원장은 이정배 전 파이시티 대표로부터 파이시티 인허가를 받게 해준다는 명목으로 2007년 5월부터 2008년 5월까지 수억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박 전 차관 또한 이 전 대표로부터 청탁과 함께 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박 전 차관은 이상득 의원의 보좌관 출신으로 이 대통령이 서울시장으로 재직하던 당시 서울시 정무국장으로 일했다.

곽 위원장과 신 전 차관은 파이시티 용도변경 승인 당시 서울시 도시계획위원으로 재직 중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져 인허가 개입 의혹을 사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