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투데이 자문위원단

'공익 정론지' 역할 강화

글로벌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가 ‘공익 정론지’로서의 역할을 보다 강화하기 위해 자문위원단을 출범합니다.

중도 실용주의를 기치로 정도 언론의 길을 걸어온 아시아투데이가 올해 창간 15돌을 맞아 언론 본연의 가치인 사실(팩트)과 진실에 더욱 충실하기 위해 자문위원단을 꾸렸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자문위원단은 종합미디어그룹으로 도약하고 있는 아시아투데이가 나아갈 방향 뿐만 아니라 한국 언론이 지향해야 할 바람직한 방향도 제시합니다.

이효성 자문위원장은 문재인정부 초대 방송통신위원장을 지냈으며 전 성균관대 언론학 교수로 한국 언론과 저널리즘이 나아갈 지향점을 밝혀줍니다.

남성희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장(대구보건대 총장)은 학계와 교육계 현안을 진단하고 발전 방안을 모색합니다. 전 대한민국 미술대전 심사위원장인 이성근 화백은 문화계 발전을 위한 생생한 제언을 합니다.

이찬희 대한변호사협회장(민주평통자문회의 통일법제분과위원장)은 법조 분야에 있어서 우리 언론의 지향점을 조망합니다. 이현우 (주)위멘트 회장은 실물 경제와 관련해 언론의 역할을 주문합니다.

전인범 전 특전사령관(전 유엔사 군정위 수석대표)은 국방·외교·안보 분야에 있어서 한국이 나아갈 전략을 강구합니다. 한창수 고려대 의대 교수(정신건강의학·전 중앙자살예방센터장)는 의학과 의료 분야에 대한 우리 사회 문제점을 짚고 답을 제시합니다.

홍순계 IBK 연금보험 감사는 금융 분야 현안을 진단하고 대안을 찾습니다.

아시아투데이는 올해 창간 15돌을 계기로 독자와 국민 곁에 더 가깝게 다가가기 위해 지난 4월 독자권익위원회를 출범했습니다. 한 발 더 나아가 이번 자문위원단 출범을 통해 오직 독자와 국민만 바라보고 사실과 진실만 추구하겠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다짐합니다.

지난 4·15 총선 보도를 통해 공정하고도 독자친화형 언론으로 찬사를 받은 아시아투데이는 ‘제보 24시’, ‘아투가 달린다’(뉴스추적) 등 새로운 포맷을 끊임없이 기획하고 혁신해 나가고 있습니다. 독자와 국민의 목소리에 더 귀기울이고 더 신뢰받는 언론이 될 수 있도록 더 노력해 나가겠습니다.

아시아투데이 독자권익위원회

정도언론 나아갈 방향 제시

글로벌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가 독자권익위원회를 새롭게 출범합니다. 올해 창간 15돌을 맞는 아시아투데이는 공익 정론지로서 제2의 도약을 위해 독자와 국민 곁으로 더욱 가깝게 다가섭니다.

이민규 독자권익위원장은 전 한국언론학회장과 중앙대 신문방송대학원장을 지냈으며, 현재 중앙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로 있으며 언론중재위원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이 위원장은 앞으로 독자권익위를 이끌면서 정도언론이 나아갈 방향을 제시합니다.

김미현 알앤써치 소장은 여론조사 전문기관 대표로서 정치 분야를 비롯해 우리 사회 각계 현안을 여론조사 전문가 시선으로 평가합니다. 김병희 한국광고학회장은 서원대 광고홍보학과 교수로서 언론이 자본에 흔들리지 않도록 중심을 잡아줍니다.

김영환 (주)웰츄럴바이오 대표이사는 청년 20대 때 곡물발효 효소와 견과류 전문 생산가공업체을 창업해 대한민국 벤처창업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했으며, 선식업계 국내기업 중 최고를 자랑하고 있습니다. 김 대표는 신산업 기업인으로서 중소벤처 창업의 비전을 열어 줍니다. 김태환 농협경제지주 축산경제 대표이사는 실물 경제와 금융 분야에 대한 혜안을 드릴 예정입니다.

신은정 중앙자살예방센터 부센터장과 이지연 여주대 교수는 우리 사회의 심각한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극단적 선택과 여권 신장을 위한 해법을 제시합니다.

지성우 성균관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언론진흥재단 감사)와 최용대 법무법인 청운 변호사는 언론 보도와 기사로 인해 우리 국민의 인권이 침해받지 않도록 공정한 법의 시각에서 기사를 평가합니다. 최광범 한국언론진흥재단 ‘신문과방송’ 편집장은 균형있는 언론의 역할이 무엇인지를 진단하고 기사를 조언합니다.

이들 독자권익위원은 오직 독자와 국민의 입장에서 공정하고도 객관적이며 균형있는 시각을 통해 아시아투데이 보도와 기사를 냉철하게 평가하고 제언할 예정입니다.

기사제보 타이틀

‘제보24시’를 통한 제보입니다.
아래에 제보내용을 작성해주세요.
사진, 영상 첨부가 필요할 경우
카카오톡 제보를 이용해주세요.

‘카카오톡 채널’을 통한 제보입니다.
카카오톡에서 ‘아투제보’, ‘@atjebo’
채널을 추가하고, 사진, 영상을
편리하게 제보해주세요.

이메일을 통한 제보입니다.
제보내용, 사진, 영상을 이메일
(jebo@asiatoday.co.kr) 로 보내주세요

대표전화를 통한 제보입니다.
대표전화 : 02-769-5000

구분
이메일
제목

제보내용

사진, 영상 첨부가 필요한 경우 카카오톡 채널 ‘아투제보’, ‘@atjebo’를 이용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