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락하는 아르헨티나 경제, 월 최저임금 11만6000원
아르헨티나 경제가 남미 최저 수준으로 끝없이 추락하고 있다. 아르헨티나 정부의 외환거래 통제로 암시장에서 거래되고 있는 ‘블루 달러’의 가치가 상승하면서 아르헨티나의 최저 임금은 16일(현지시간) 기준 월 101.04달러(11만60..

칠레정부, 엠네스티로부터 받은 인권침해 보고서에 유감 표명
세계인권단체 국제엠네스티가 칠레 대규모 시위 기간 동안 발생한 인권 침해에 대해 경찰 고위 간부들이 형사 수사를 받을 것을 요청했다. 이와 관련해 14일 오후(현지시간) 칠레 정부는 공개 성명을 통해 “국제엠네스티의 보고서를 면밀하..
칠레, 시위 도중 경찰에 의해 16세 소년 다리 밑 추락
2일(현지시간) 시위대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칠레의 한 경찰이 시위에 참가한 16세 소년을 다리 위에서 강 아래로 미는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되고 있다. https://twitter.com/teleSURtv/status/1312377..

칠레 개헌 국민투표...칠레에 부는 변화의 바람
칠레에서 헌법 개정 여부를 묻는 국민투표가 다음 달 25일 실시된다.당초 이 국민투표는 지난 4월 예정됐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연기됐다.이번 국민투표는 개헌과 함께 국민대표와 국회의원이 각각 50%로..

칠레, 코로나19 속 막을 내린 황금연휴
20일(현지시간) 칠레 최대 국경일인 독립기념일이 많은 우려 속에 끝이 났다. 연휴 기간이 시작되기에 앞서 칠레 정부는 그동안 엄격하게 시행해오던 격리 수칙들을 다소 완화하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칠레, '이혼 여성 270일 이내 재혼 금지법' 폐지
칠레에서 이혼 여성에게 적용됐던 이혼 후 재혼까지의 기간 설정 법안이 폐지된 것으로 11일(현지시간) 알려졌다.칠레 하원은 최근 이혼 여성이 언제나 재혼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법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이는 이혼 후 270일 이..

국경일을 앞둔 칠레 정부의 규제 완화 방침
칠레의 최대 국경일인 독립기념일을 앞두고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을 9일(현지시간)내놨다.올해 3월 초 칠레의 코로나19 첫 감염 사례 이후로, 약 6개월 동안 칠레 정부는 일주일의 단 두 번 허가증을 받..
브라질 코로나19 확진자 세계 두 번째…33만명 넘어서
브라질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미국에 이어 세계 두 번째로 많은 국가가 됐다. 브라질 보건부는 22일(현지시간) 확진자 수가 33만890명으로 전날보다 2만803명 늘었다고 밝혔다. 브라질에서 확진자가..

모랄레스 사퇴, 메사 전 대통령 "독재 끝났다"
에보 모랄레스 볼리비아 대통령이 대통령직에서 물러난다. 모랄레스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오후 TV 연설을 통해 “대통령직에서 물러난다”고 선언했다고 볼리비아 일간 엘데베르 등이 보도했다. 그동안 모랄레드 대통령은 중남미 현역 최..

칠레 대통령, 시위 격화에 최저임금 인상안 제시
경제 양극화에 분노한 시위가 3주째 이어지는 칠레에서 대통령이 최저임금 인상 법안을 제시했다.6일(현지시간) AP통신은 세바스티안 피녜라 칠레 대통령이 월 470달러(약 54만5000원)의 최저임금을 보장하는 법안에 서명했다고 보도..
1 2 3 4 5 next b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