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의료대란] 복지부, 의협 비대위 관계자 등 5명 경찰 고발
    보건복지부가 의료법 위반죄 및 업무방해죄를 교사, 방조한 혐의로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 관계자 등 5명을 고발했다. 인터넷에 선동글을 올린 성명 불상자 1명도 경찰에 고발한 것으로 전해졌다.27일 관가에 따르면 복지부는 이날 오후 김택우 의협 비대위원장을 포함한 비대위 관계자 등 5명을 경찰에 고발했다. 고발자 명단에는 박명하 비대위 조직강화위원장, 노환규 전 의협 회장, 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회장, 주수호 비대위 언론위원장이 포함..
  • [의료대란] "이달까지 복귀"···미복귀자 사법처리 재확인
    정부가 의대 증원에 반발해 병원을 이탈한 전공의들에게 이달 말까지 복귀하라고 다시 요청했다. 불응 시 면허정지와 기소 등 제재 방침을 재확인했다.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은 27일 의사 집단행동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근무지를 이탈한 전공의는 오는 29일까지 복귀할 것을 다시 한번 요청한다. 29일까지 병원에 돌아온다면 지나간 책임을 묻지 않을 것"이라며 "3월부터는 미복귀자에 대한 면허정지 처분과 관련 사법절차 진행..

  • [의료대란]"'의료공백' 공공병원 2배 확충…전공의 집단행동 중단해야"
    서울대병원 노동조합이 전공의들의 전공의들이 집단행동 중단과 공공병원·의대 정원 확대를 촉구했다.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서울지부 서울대병원 분회는 27일 오전 서울대병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공의들은 명분 없는 집단행동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정부는 공공병원을 2배 이상 확충하고, 지역 공공의대를 설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윤태석 서울대병원 노조 분회장은 "필수·지역·공공의료 강화를 제대로 하기 위해서는 현재 (전체 의료기관..

  • [내일날씨] 아침 대부분 영하권…쌀쌀한 출근길
    수요일인 28일 전국 대부분 지역의 아침 기온이 영하권으로 낮아 춥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28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4도부터 영상 3도, 낮 최고기온은 영상 7~13도로 예보됐다.아침 기온은 평년(최저기온 영하 5도부터 영상 4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지만,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0도 이하로 낮아 춥겠다. 낮 기온은 평년(최고기온 영상 7~12도)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겠다. 특히 경기 북부와 강원 내륙, 경북 내륙의 기온은 영하 5도 이하..

  • [의료대란] 의사 업무 떠맡은 'PA간호사' 법적 보호 받는다
    전공의 파업이 확산되는 가운데 정부가 의료 공백을 줄이기 위해 일명 '수술실 간호사'로 불리는 진료보조(PA)간호사의 의료행위에 대해 법적 보호에 나섰다. 긴박한 의료현장에서 전공의 업무를 일부 대신하고 있는 PA간호사들이 법적 사각지대에 처해있다는 지적에 정부가 행정적, 민·형사적 책임으로부터 보호한다는 취지다.27일 보건복지부는 의료현장 진료 공백 해소을 위해 이 같은 시범사업을 한시적으로 실시한다고 밝혔다. 종료기간은 별도 공지시까지다...
  • [사건의 흔적] 여의도 지하식당 연이은 화재 원인은
    지난달 서울 여의도의 빌딩 두 곳 지하 식당에서 연이어 발생한 화재는 식당 내 덕트(내부 환기 배관) 내부에 쌓인 기름 찌꺼기가 불쏘시개 역할을 한 것이라는 소방 당국의 감식 결과가 나왔다.27일 아시아투데이가 입수한 서울 영등포소방서의 여의도 지하상가 화재 현장 조사서에 따르면 지난달 9일 여의도 A 건물 지하 1층 고깃집에서 발생한 화재는 숯불의 불티가 연기를 빨아들이는 제연장치인 연통을 타고 올라가 천장 쪽에 설치된 덕트 내부에 쌓여 있..

  • 아산재단, 518명에게 장학금 38억원 전달…누적 870억
    아산사회복지재단(이사장 정몽준)은 27일 서울 송파구 아산생명과학연구원 강당에서 2024년 장학증서 수여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아산재단 측에 따르면 이날 대학원생 87명, 대학생 431명 등 518명에게 장학금 38억원을 전달했다.의생명과학분야 대학원 장학생 77명(국내 46명·해외 31명)은 졸업 시까지 매년 2000만∼4000만원을, 보건의료정책분야 대학원 장학생 10명은 졸업 시까지 매년 1000만원을 각각 지원받는다.대학교 장학생에는..

  • [의료대란] 보험 가입시 의료과실 공소 면제…환자 사망해도 처벌 감면
    의대 증원 반발로 빚어진 전공의 파업이 계속돼 의료 공백이 심화되는 가운데 정부가 의료계의 숙원으로 꼽혀온 '의료사고처리 특례법'을 꺼내들었다. 앞서 필수의료를 진작하기 위해선 의료진들의 형사처벌 등 사법처리 위험성 등을 낮춰줘야한다는 의료계 목소리가 거셌다. 특례법에는 책임 및 종합보험·공제에 가입한 의료인에게 의료사고에 대한 공소 제기를 면제해주는 내용이 담겼다.27일 보건복지부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특례법을 오는 29일 공청회를 거쳐..

  • [포토]김 위원장 "스포츠를 통한 국민 학생 건강 증진을 위해"
    김석호 국민통합위원회 사회문화분과 위원장이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모두 함께 누리는 스포츠」정책 제안 발표를 하고 있다.

  • [포토]김석호 위원장 "운동 부족 학생의 비율이 전 세계 146개국 중 1위"
    김석호 국민통합위원회 사회문화분과 위원장이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모두 함께 누리는 스포츠」정책 제안 발표를 하고 있다.

  • [포토]'모두 함께 누리는 스포츠' 정책 제안 발표하는 김석호 위원장
    김석호 국민통합위원회 사회문화분과 위원장이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모두 함께 누리는 스포츠」정책 제안 발표를 하고 있다.

  • [포토] 3.1절 앞두고 꿈새김판 새단장
    서울시는 27일 서울 중구 서울도서관 외벽 꿈새김판을 105주년 3.1절을 기념하는 그림과 문구로 새 단장했다. 이번 꿈새김판에는 '지나간 역사가 아닌 지켜갈 역사입니다. 3.1절 105주년, 나라에 대한 마음을 국민이 지켜갑니다'라는 문구를 배치해 3.1 운동에 담긴 정신과 마음을 계속 기억하고 지켜가야 한다는 의미를 전달했다. /정재훈 기자

  • [의료대란] 복지부 "일부 전공의 복귀…오늘부터 PA간호사 투입"
    전공의 파업으로 의료공백 우려가 현실화된 가운데 정부가 일부 전공의가 병원에 복귀하고 있다고 밝혔다. 생사가 오가는 긴박한 의료현장에는 진료보조(PA)간호사가 한시적으로 투입된다.27일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주요 99개 수련병원의 사직서 제출자는 소속 전공의의 약 80.6%인 9909명으로 집계됐다. 다만 사직서는 수리되지 않았다. 근무지 이탈자는 소속 전공의의 약 72.7%인 8939명으로 확인됐다.박민수 중앙..

  • [의료대란] 정부 '의료사고특례법' 입법 속도···3월부터 미복귀자 사법처리
    정부가 병원을 이탈한 전공의들에게 이달 말까지 복귀하지 않으면 사법처리하겠다는 방침을 다시 강조했다. 동시에 의사들의 부담을 낮춰주는 의료사고처리특례법 제정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은 27일 의사 집단행동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열고 "전공의 수 기준 51∼100위 50개 수련병원을 대상으로 한 현장점검을 이번 주 안으로 완료해 근무지 이탈자를 확인할 계획"이라며 "3월부터는 미복귀자에 대한 면허정지..

  • [오늘날씨] 전국 가끔 구름…낮 최고 3~12도
    화요일인 27일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은 가운데 강원영동과 제주도에 비 또는 눈이 내리겠다.이날 오전까지 강원영동에는 가끔 비 또는 눈이 오는 곳이 있겠고, 경북북동산지와 경북동해안, 울산에는 0.1mm 미만의 빗방울이 떨어지겠다.제주도는 낮까지 가끔 비 또는 눈이 오겠다.예상 강수량은 △강원영동 1mm 내외 △제주도 5mm 미만이다.아침 기온은 평년(최저기온 -5~4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다.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0도 이하(경기북부와 강..
1 2 3 4 5 next block

카드뉴스

left

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