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타영상] 황선우, 수영 스타 탄생에 몰려든 팬들
    2020 도쿄올림픽 수영 자유형 100m에서 아시아 신기록을 새운 황선우 선수가 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을 통해 귀국했다.황선우 선수는 2020 도쿄올림픽 수영 자유형 100m 준결승에서 47초56의 아시아신기록을 세우며 결승에 진출했다.

  • [스타영상] '양궁 3관왕' 안산, 팬들 환호 속 화려한 귀국
    2020 도쿄올림픽 양궁 3관왕을 차지한 안산 선수가 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을 통해 귀국했다.안산은 2020 도쿄올림픽 양궁 혼성, 여자 단체전과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 [도쿄 올림픽] '김현수 끝내기' 야구대표팀, 도미니카에 4-3 짜릿한 9회말 역전승
    야구대표팀이 9회말 김현수(LG 트윈스)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강호’ 도미니카공화국을 꺾고 녹아웃 스테이지 2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한국은 1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도미니카 공화국과 조 2위 녹아웃스테이지 1라운드에서 9회말에 대거 3득점을 따내며 4-3 역전 드라마를 썼다.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3으로 뒤진 9회말 대타 최주환(SSG 랜더스)의 내야 안타와 박해민(삼성라이온즈)의 좌..

  • [도쿄 올림픽] '2m35 비행' 우상혁, 높이뛰기 결승서 4위 기록...한국신기록 달성
    한국 높이뛰기 우상혁(25·국군체육부대)이 높이 날아올라 한국 육상 역사를 새로 썼다.우상혁은 1일 도쿄 올림픽 스타디움(신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육상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35를 넘어 4위를 차지했다. 우상혁은 1차 시기에 2m37을 넘지 못했다. 동시에 선수 3명이 2m37에 성공하자, 우상혁은 2m39로 바를 높여 2, 3차 시기에 나섰지만 아쉽게도 실패했다. 한국 육상 트랙&필드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의..

  • [도쿄 올림픽] 여홍철 이어 ‘딸’ 여서정도 올림픽 메달..女체조 최초
    대한민국 최초의 부녀(父女)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탄생했다. 여홍철(50)의 딸로 유명한 여서정(19·수원시청)이 2020 도쿄 올림픽 기계체조 여자 도마에서 동메달을 따 1996 애틀랜타 올림픽 은메달리스트인 아버지의 뒤를 이어 시상대에 섰다. 여서정은 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끝난 대회 기계체조 여자 도마 결선에서 1·2차 시기 평균 14.733점을 기록했다.여서정은 레베카 안드라데(브라질·15.083점)와 마이케일러 스키너(..
  • [도쿄 올림픽] 여서정, 여자 기계체조 도마서 값진 동메달 (1보)
    여홍철의 딸로도 유명한 여서정(19·수원시청)이 2020 도쿄 올림픽 기계체조 여자 도마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 [도쿄 올림픽] 기계체조 류성현, 남자 체조 마루운동 결선서 4위 기록
    한국 체조의 떠오르는 샛별 류성현(19·한국체대)이 생애 최초로 출전한 올림픽에서 4위에 올랐다.류성현은 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남자 기계체조 마루운동 결선에서 14.233점을 받아 출전한 8명의 선수 중 4위를 기록했다.류성현은 예선 때보다 높은 난도 7.0점짜리 기술로 결선에 나섰다. 그러나 수행 점수가 예선 때보다 낮은 7.533점에 머물렀고, 감점도 0.3점이나 받아 아쉽게 메달은 목에 걸지..

  • [도쿄 올림픽] 드레슬 수영 5관왕 올라…여자선수는 메키언 4관왕
    미국 수영의 케일럽 드레슬(26·미국)이 1일 금메달 두개를 추가해 도쿄 올림픽 5관왕에 올랐다. 드레슬은 이날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자유형 50m 결승에서 21초07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세사르 시엘루(브라질)가 2009년 작성한 세계 기록(20초91)은 깨지 못했지만 올림픽 기록(21초30)은 13년 만에 새로 썼다.이어 남자 혼계영 400m 결승에서 미국 대표팀의 세 번째 영자(접영)로 나서 3분26초78의 세..

  • [도코 올림픽] 조별리그 대승에 취했던 김학범호, 5년전 리우대회 악몽 재현
    올림픽 사상 최고 성적을 기대했던 김학범호가 8강에서 허무하게 탈락했다. 조별리그 활약이 독이 되었을까. 5년 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경험했던 자만과 방심을 버리지 못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지난달 31일 일본 요코하마의 국제종합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축구 멕시코와의 8강전에사 3-6으로 참패했다. 이번 대회 메달권에 도전했던 김학범호의 도전은 8강에서 멈췄다.한국은 조별리그 2차전(루마니아전 4-0..

  • [도쿄 올림픽] 新 '도마 황제' 꿈꾸는 신재환, 깜짝 금메달 노린다
    대한민국 남자 기계체조 국가대표 신재환(23·제천시청)이 깜짝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신재환이 금메달을 따면 양궁·펜싱에 이은 대한민국의 세 번째 금메달 종목이 탄생하게 된다. 신재환은 2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벌어지는 남자 기계체조 도마 결선에 출전한다. 현재 그는 강력한 우승 후보로 떠올랐다. 신재환은 국제체조연맹(FIG) 도마 랭킹 1위 자격으로 도쿄 올림픽에 출전했다. 도쿄에서의 페이스도 으뜸이다. 지난 24일 단체전·종..

  • [도쿄 올림픽] ‘역대급 사이다 한일전勝’ 김연경, 마지막 숙원 이뤄질까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개된 김연경(33·중국 상하이)의 한쪽 허벅지는 혈관이 터져 붉은 상처가 드러나 있었다. 무릎도 테이프로 꽁꽁 싸맨 상태였다. 여자 배구 한일전에 임한 김연경이 고통을 참아가며 부상투혼을 발휘한 것이다. 올림픽 최초로 4번이나 한 경기 30점 이상을 기록한 김연경의 맹활약 속에 여자 배구 대표팀은 지난 31일 2020 도쿄 올림픽 A조 조별리그 일본과 4차전을 세트 스코어 3-2(25-19 19-25 25-2..

  • [도쿄 올림픽]중간결산 -거센 세대교체 바람, 이ㆍ양ㆍ오 ‘지고’ 황ㆍ산ㆍ덕 ‘뜨다’
    숨 가쁘게 달려온 2020 도쿄 올림픽이 반환점을 돌고 있다. 전통의 메달 밭인 양궁·태권도·펜싱 등이 일정을 마무리한 가운데, 종합 10위(금 7개) 이상을 목표로 했던 대한민국 선수단은 1일 현재 ‘금메달 5개·은메달 4개·동메달 7개’ 등으로 7위권에 포진해 있다. 성적에 관계없이 이번 올림픽은 거센 세대교체의 무대로 기억될 전망이다. 지난 십수 년간 올림픽을 빛냈던 스타들이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 반면 2000년대 초반에 태어난 이른바..

  • [도쿄 올림픽]올림픽 포상금의 세계, 가난한 방글라데시도 무려 3억4천!
    올림픽 금메달은 전 세계 스포츠 선수들에게 부와 명예를 안겨준다. 올림픽 개최국인 일본은 5200만원 정도의 포상금을 지급하는 반면, 가난한 방글라데시는 3억4000만원 상당을 안겨주는 등 각국의 포상 액수에 차이가 있다.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1일 2020 도쿄 올림픽에 출전한 200여 나라의 메달 포상금에 대해 소개했다.이번 대회에 출전한 국가 가운데 가장 큰 규모의 메달 포상금을 주는 나라는 싱가포르다. 싱가포르는 개인전 금메달리스트..

  • 박효준, 피츠버그서 '빅리그' 콜업…트레이드 후 다시 기회받아
    트레이드로 팀을 옮긴 박효준(25)이 메이저리그 콜업을 받았다.피츠버그 파이리츠는 1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 선수 이동란을 통해 인디애나폴리스 인디언스 소속이던 박효준과 메이저리그 계약을 했다고 발표했다.데릭 쉘튼 감독은 트리뷴-리뷰 등 현지 언론과 가진 인터뷰에서 “외야수 재러드 올리바를 트리플A로 내려보내고 우완 브라이스 윌슨과 박효준을 콜업한다고 밝혔다.박효준은 지난달 27일 뉴욕 양키스에서 피츠버그로 트레이드됐다. 이번 시즌 양키스..

  • [도쿄 올림픽] '김연경 30점 폭발' 여자배구, 일본 꺾고 올림픽 8강行 확정
    한국 여자 배구가 2020 도쿄 올림픽 한일전에서 승리하며 조별리그 3승(1패)을 거둬 8강 진출을 확정했다. 세계랭킹 14위인 한국 여자배구는 3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배구 여자 A조 예선 4차전에서 일본(5위)을 세트 스코어 3-2(25-19 19-25 25-22 15-25 16-14)로 꺾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조별리그 3승을 거둬 최소 3위 자리를 확보하면서 8강 진출을 확정했다. 한국은 세트스코어 2-2로..
1 2 3 4 5 next block

카드뉴스

left

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