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정보도문] 영화감독 김기덕 미투 사건 관련 바로잡습니다

영화감독 김기덕 미투 사건 관련 보도를 바로 잡습니다 해당 정정보도는 영화 ‘뫼비우스’에서 하차한 여배우 A씨측 요구에 따른 것입니다. 본지는 2017년 8월 3일 < 김기덕 피고, 여배우에 폭행·베드신 강요 혐의 “폭행 장면 연기 지도하려 했던 것”>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한 것을 비롯하여..

대통령실 "인사검증은 내각이 해야…美 FBI와 유사해"

대통령실은 25일 법무부 산하 ‘인사정보관리단’을 신설한 것에 대해 “국민이 바라는 공정하고 객관적인 공직 인사를 위해서는 과도하게 집중된 권한의 분산을 통해 상호 견제가 가능한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기존 민정수석실의 인사검증 업무를 인사정보관리단으로 넘긴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