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치권, ‘쇠고기 공방’ 전방위 확산

정치권, ‘쇠고기 공방’ 전방위 확산

기사승인 2008. 05. 04. 14: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국산 쇠고기 전면 개방을 두고 성난 민심이 촛불시위 등으로 표출되는 가운데, 이를 둘러싼 정치권의 공방도 전방위로 확산되고 있다. 

한나라당은 최근 인터넷 서명운동, 촛불시위 등 쇠고기 논란의 배후에 정치적 의혹이 있다고 주장하면서 "국민의 불안심리를 자극, 정치적 선동을 하지 말라"고 촉구한 반면, 통합민주당 등은 전면 쇠고기 재협상을 거듭 요구하면서 관계 장관 해임건의안 및 관련 특별법 제정 추진 등의 검토에 나섰다.

한나라당은 6일 고위 당정회의를 통해 미국산 쇠고기 수입 종합대책을 마련하고 7일 국회 쇠고기 청문회를 개최, 국민의 의혹을 해소하는 데 주력키로 했다.

조윤선 대변인은 "무조건적으로 선동적인 촛불시위나 서명으로 가는 것은 국민의 불안을 악용해 정치적으로 선동하는 것"이라면서 이성적 대처를 요구했다.

그는 "이 문제의 본질은 국민의 건강"이라면서 "건강을 보호할 대책이 무엇인지 파악해야지, 이를 정치적 이념이나 나아가 대미관계, 대통령의 탄핵까지 거론하는 것은 얕은 속셈"이라고 비난했다.

이에 대해 통합민주당 차영 대변인은 "한나라당이 어제 촛불집회를 국민불안을 유발한 반미.반정부.좌파세력 음모로 규정했는 데 이는 국민에 대한 모욕이자 상식에 대한 테러"라며 "한나라당이 국민을 얼마나 우습게 보고 있는지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고 반박했다.

차 대변인은 "값싼 쇠고기를 먹으라는 정부의 입장과 협상 과정에는 국민건강권을 팽개치고 정권 안정을 얻으려는 음모가 담겨있다"며 "쇠고기 협상 자체가 이 정권의 불순한 음모로, 한나라당은 더 이상 국민을 협박하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또 광우병 발생시 쇠고기 수입을 즉각 중단토록 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광우병 쇠고기 수입 특별법안'(가칭)을 마련, 이번 임시국회에서 처리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오는 7일 국회 농림해양수산위의 쇠고기 청문회 결과를 지켜본 뒤 정운천 농림수산식품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발의하는 방안을 검토할 방침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