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손주보는 ‘할맘·할빠’, 온라인 이유식 구매 급증
2020. 07. 1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4℃

도쿄 29.2℃

베이징 23℃

자카르타 30.2℃

손주보는 ‘할맘·할빠’, 온라인 이유식 구매 급증

기사승인 2014. 05. 11. 10: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맞벌이 가구의 손자녀 육아를 책임지는 ‘시니어 육아족’의 온라인 쇼핑몰 이용이 크게 늘고 있다.

오픈마켓 옥션은 올 들어 지난 8일까지 50∼60대 연령층의 이유식 상품 구매가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35%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5060세대의 완성된 이유식 구매는 30% 증가했으며, 이유식 전용 반찬·국·식재료 등 구매는 25% 신장했다.

특히 시니어 육아족은 수입제품 구매에도 적극성을 띠고 있다. 수입 병 이유식 판매가 25% 증가했다. 젖먹이를 위한 초유와 유산균 제품의 시니어층 구매도 135%나 늘었다. 보수적인 장년층 구매 성향을 고려할 때 20% 이상 구매가 확대된 것은 적지않은 변화로 볼 수 있다고 옥션은 설명했다.

자녀를 돕고 손주를 사랑으로 돌보지만 노쇠한 몸으로 육아하기란 쉽지 않다. 이 때문에 50∼60대 육아족은 편리하게 안전한 아이 먹거리를 찾아 온라인 구매를 이용하고 있다고 옥션은 분석했다.

시니어 육아족은 이유식 상품의 경우 친환경, 유기농, 수제 등 안전성을 강조한 제품이나 저염식 국물용 애간장, 친환경 유리병에 담긴 이유식, 산처리를 하지 않은 김 등 안전한 먹거리를 선호한다.

시니어 육아족이 직접 온라인 쇼핑에 나서면서 이유식이나 육아용품 전체 구매자 가운데 50∼60대 비중도 꾸준히 늘고 있다.

전체 육아용품 구매자 가운데 50∼60대 비중은 지난해 4%에서 올해는 6%로 늘었고, 이유식의 경우 50∼60대 고객 비중이 5%에서 7%로 확대됐다.

이은영 옥션 유아동팀장은 “손쉬운 육아를 위해 온라인에서 안전한 식재료와 완성품을 구매하는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늘어나는 추세”라며 “특히 수입제품의 경우 엄마들의 입소문으로 검증된 제품이 대부분이라 장년층도 믿고 사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